[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국내 애플 iOS 사용자는 한번 설치한 애플리케이션(앱)을 계속 이용하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를 보고 앱을 설치하는 경우, 자연적 인스톨(광고를 클릭하지 않고 앱을 설치한 사용자)의 경우 모두 안드로이드 사용자 대비 지속 사용률이 높았다.

모바일 측정 전문업체 애드저스트와 모바일 마케팅 플랫폼 리프트오브가 최근 발표한 ‘한국 모바일 앱 리텐션’ 보고서에 따르면, 광고를 통해 앱을 설치한 iOS 사용자의 21.5%는 첫 날 이후에도 계속 앱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경우 안드로이드 사용자의 앱 잔존 비율(리텐션)인 14.9%에 비해 높은 수치다. 30일 이후에도 iOS의 앱 잔존율은 안드로이드 대비 26.7% 높았다. 

자연적 인스톨의 경우도 같은 패턴을 보였다. 설치 첫날 이후 iOS 사용자는 21.5%, 안드로이드 사용자 18.5%가 앱을 그대로 사용했다. 설치 30일 이후에도 iOS 사용자는 안드로이드 대비 15% 잔존율이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앱 카테고리 중에서는 게임 앱의 잔존율이 가장 높았다. 1일 잔존율(25.7%), 30일 잔존율(5.0%)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유틸리티 앱은 1일 15.39%, 30일 4.96%으로 완만한 감소세를, 건강 관련 앱은 같은 기간 17.35%에서 3,79%로 급격하게 감소세를 보였다.

마크 앨리스 리프트오프 최고경영자(CEO)는 “한국은 안드로이드 유저가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나, iOS 유저의 앱 로열티가 높은 흥미로운 시장”이라며 “이처럼 역동적인 시장 내 성공을 위해선 앱 퍼블리셔와 마케터가 안드로이드와 iOS 플랫폼 모두에 적절한 시간과 리소스를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 LG전자, 美 안방 공략…명품 소파서 즐기는 스…
  •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큐브’ 새 옷 입었다
  • KT, “무인 키오스크로 요금납부 혼자 해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