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국정감사에서 타인의 개인정보를 불법 취득해 뒷조사하는 온라인 흥신소 ‘유흥탐정’ 문제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유흥탐정은 성매매 업소가 관리하는 고객 데이터베이스의 휴대폰 번호 정보를 활용해 출입 내역을 알려주는 웹사이트다. 1개 번호 조회에 드는 비용은 5만원 정도다. 현재 해당 사이트는 폐쇄됐으나, 메신저 텔레그램 등에서 여전히 성행 중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은 지난 11일 열린 방송통신위원회·방송통신심의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직접 의뢰해 받은 성매매업소 출입이력을 공개하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송희경 의원은 최근 당사자의 동의를 받아 총 2건의 성매매업소 출입 이력을 의뢰했다. 의원실 소속 여성 보좌진의 휴대폰 번호로 ‘남자친구의 사생활이 궁금하다’고 문의하자, 약 5분 만에 성매매업장 기록과 ‘통화 내역이 존재하지 않는다’ ‘좋은 남자친구분이다’는 멘트가 돌아왔다.

이어 익명의 남성 휴대폰 번호로 조회를 문의하자 총 13건의 성매매업소 기록을 회신했다. 성매매 업소 출입 횟수, 날짜, 업소명, 고객 요구사항, 유입경로까지 매우 상세한 기록이 전달됐다. 


이와 관련, 유흥탐정에 대한 대처 및 모니터링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는 “행정안전부 소관”이라고 했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개인 간의 대화 내용은 심의대상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송희경 의원은 “유튜브 카카오 뒤진다는 마당에, 단돈 5만원 받고 개인 정보 거래가 이뤄지는 것에 대해 왜 손을 놓고 있느냐”며 “이런 불법 행위를 놔두고 있는 것은 진정한 탁상행정, 어떤 대책 있느냐고 묻고 싶다”고 질타했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