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8] 이효성 방통위원장 “이통사 미환급금, 이제 통장으로 바로 받는다”

2018.10.11 17:39:21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앞으로는 이동통신 서비스를 해지했을 때 고객이 미환급금을 통장으로 즉시 받을 수 있게 된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국정감사를 통해 “개통 때 환급금 통장계좌번호를 알려주도록 해 해지 때 환급금이 발생하면 바로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이통사의 미환급액에 대한 지적에 따른 대응안이다. 이날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이통사 미환급액 건수는 65만9000건으로, 43억원 이상에 달한다.

미환급액 현황을 보면 SK텔레콤이 23억3200만원(9만3000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LG유플러스 10억6200만원(38만4000건), KT 9억900만원(18만2000건)으로 뒤를 이었다.

신 의원은 “가계통신비 인하도 중요하지만, 잘못 지불한 돈을 돌려받는 것도 중요하다”며 “억울하게 못받는 돈이 43억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르신의 경우, 본인이 인터넷으로 조회해 미환급액을 찾으라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적극적인 방법으로 환급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 삼성전자, “프리미엄 가전 써보고 구입하세요…
  • LGU+, 5G 12월1일 상용화…하현회 대표, “…
  • KT, 유무선 장애 6일차…동케이블 가입자 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