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8] "방통위, 아이디 불법거래 단속 완화했다"

2018.10.11 10:34:31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국감2018] 홈쇼핑 송출수수료 5년 사이 35% 증가 “결국 소비자 부담”
[국감2018] 1년에 150억건 '카카오 알림톡', 스팸·스미싱 활개
[국감2018] 5년간 개인정보 불법유통 43만건...절반이 '해외'서

송희경 의원 “방통위, 불법 아이디거래 단속 강화해야”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온라인상 아이디 불법거래에 대한 방송통신위원회의 단속이 허술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아이디 불법거래 게시물이 2017년 8956건에서 올해 7월말 기준 4만1503건으로 폭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송 의원에 따르면 불법거래 된 아이디는 인터넷쇼핑몰 등에서 상품이나 서비스를 거짓으로 홍보하거나 댓글을 이용한 검색순위 및 여론조작, 불법도박이나 성매매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되고 있다.

드루킹 불법 댓글조작 사건이 불거지자 방송통신위원회는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3개월 간 온라인 상 불법거래 게시물 집중단속을 했다. 그러나 송 의원은 "집중단속 이후 방송통신위원회는 하루 1회 모니터링을 주 2회로 줄이고, 아이디 거래 관련 검색키워드를 40개에서 20개로 축소시키는 등 오히려 불법거래 게시물 모니터링을 완화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송 의원은 “드루킹 사건 등에서 불법 도용된 아이디를 쉽게 구하고 이를 댓글 조작에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아이디 불법거래 단속을 완화하고 있다”면서 “방송통신위원회는 인터넷 여론조작의 근원인 불법 아이디거래 단속을 더욱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큐브’ 새 옷 입었다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큐브’ 새 옷 입었다
  •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큐브’ 새 옷 입었다
  • KT, “무인 키오스크로 요금납부 혼자 해볼까…
  • LGU+, “U+멤버스 가입자 400만 돌파”
  • 11번가, 새 모델에 배우 겸 가수 ‘차은우’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