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모바일 라우터 5G 세계 최초 서비스 의미있나?

2018.10.04 12:03:12 / 채수웅 woong@ddaily.co.kr

관련기사
5G 시대 망중립성·제로레이팅 어떻게 할까
‘5G 패권전쟁’ 임박…전세계 준비태세 착수
KT LG유플러스 5G 장비 공급사 발표 ‘장고’…왜?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당초 계획했던 세계 최초 5G 상용서비스 일정이 내년 3월에서 올해 12월로 1분기 가량 앞당겨질 전망이다. 시기가 앞당겨지지만 휴대폰 형태가 아닌 모바일 라우터 형태가 될 전망이어서 세계최초 의미는 희석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이통3사는 5G 상용 서비스를 12월 시작할 계획이다.

현재 할당된 5G 주파수는 12월 1일부터 사용이 가능하다. 이통사들이 당초 정부와 협의한 상용화 시점은 내년 3월이었지만 동글 형태인 모바일 라우터를 통해 12월 5G 전파를 쏜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 장비가 인증을 받았고 화웨이의 인증신청도 접수된 상태다. 전국 단위가 아닌 일부 지역이고 단말기 형태 역시 스마트폰이 아닌 동글 형태인 만큼, 12월 서비스 실현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도 이통사들의 12월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다. 이달 중 기지국에 대한 인증은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단말 인증 역시 12월 이전에는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약관 신고를 받아야 하지만 음성과 데이터를 이용하는 휴대폰이 아니라 데이터만 이용하는 동글 형태인 만큼,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전성배 과기정통부 기획조정실장은 "기지국, 단말 인증은 12월 이전에 마무리 될 것"이라며 "약관 역시 서비스 이용에 대한 제약 조건을 충분히 설명한다면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세계 최초 서비스에 대한 논란은 적지 않을 전망이다. 이미 미국 버라이즌이 휴스턴 등 4개 지역에서 고정형 라우터 서비스인 CPE를 통해 5G 서비스를 시작했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이를 두고 버라이즌이 세계 최초로 5G 상용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AT&T 역시 올해 말 5G 라우터 단말로 달라스 등 12개 지역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버라이즌의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보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 과기정통부 설명이다. 버라이즌과 AT&T가 하는 CPE나 라우터 서비스는 5G 주파수를 통해 이뤄지기는 하지만 핸드오버를 지원하지 않는 고정형 서비스이기 때문이다.

4G LTE 세계 최초 서비스 타이틀은 2009년 12월 모바일 라우터를 통해 서비스를 시작한 스웨덴의 텔리아소네라로 봐야 한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동성을 담보해야 진정한 5G 서비스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텔리아소네라의 세계 최초 서비스는 말 그대로 첫 번째 서비스 그 이상의 의미는 거두지 못했다. 동글형 형태의 경우 스마트폰을 통한 이동통신 생태계 구현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다.

우리 역시 마찬가지다. 모바일 라우터가 이동성을 담보한다고는 하지만 그냥 값비싼데다 이용할 지역도 한정된 모바일 핫스팟 이상의 의미는 없다.

다른 나라에 비해 앞선 일정으로 주파수를 할당하고 상용서비스를 정부가 독려하는 이유는 단순한 세계 최초 타이틀을 획득하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먼저 시작함으로써 단말기, 콘텐츠, 서비스 등 글로벌 5G 생태계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함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우리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의 의미는 결국 서비스”라며 “서비스를 구현하는 단말기, 산업이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세계 최초 타이틀을 확보하는 것 보다 서비스, 생태계 구축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물론, 먼저 할 수 있는데 하지 말아야 할 이유는 없다. 12월 세계 최초(?) 상용서비스가 5G 생태계 구축·글로벌 시장 선점의 첫 단추 역할을 할지 아니면 단순히 5G 전파를 쏘아올리는 것에 그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 LG전자, 美 안방 공략…명품 소파서 즐기는 스…
  •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큐브’ 새 옷 입었다
  • KT, “무인 키오스크로 요금납부 혼자 해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