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월7일까지 ‘유니온 아트페어 2018’ 참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TV ‘더 프레임’이 현대미술 축제에 참여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28일부터 10월7일까지 서울 성동구 에스팩토리에서 열리는 ‘유니온 아트페어 2018’에 참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유니온 아트페어는 올해가 3회다. 작가 직거래 장터다. 올해는 총 313명 작가가 1800여점을 출품했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 19대를 활용해 현대미술 작가 14명의 작품을 선보인다. 더 프레임은 TV를 보지 않을 때 TV가 그림과 사진 등을 보여주는 TV다. 일상을 갤러리로 바꿔준다. 더 프레임은 3종이다. ▲43인치 149만원 ▲55인치 239만원 ▲65인치 399만원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전무는 “일상생활에서 보다 손쉽게 예술작품을 접하게 해주는 더 프레임은 일반 TV 개념을 넘어 새로운 아트 유통 플랫폼으로 평가 받고 있는 제품”이라며 “더 프레임만의 차별화된 기능을 바탕으로 예술의 대중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신진작가의 홍보 창구 역할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 삼성전자, “프리미엄 가전 써보고 구입하세요…
  • LGU+, 5G 12월1일 상용화…하현회 대표, “…
  • KT, 유무선 장애 6일차…동케이블 가입자 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