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로봇이 피자를 서빙해주는 레스토랑이 국내에 생겼다.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은 한국피자헛과 손잡고 레스토랑 서빙 로봇 ‘딜리플레이트’를 시범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9일까지 피자헛 서울 목동 중앙점에서 점원을 도와 고객에게 음식을 서빙한다.

딜리플레이트(이하 ‘딜리’)는 배달의민족이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레스토랑 전용 자율주행 로봇이다. 주문을 받으면 최적의 경로를 찾아 테이블까지 서빙하고 사람이나 장애물을 마주치면 알아서 멈추거나 피한다. 사람이 걷는 속도로 움직이며 본체 상단의 쟁반을 통해 한 번에 최대 22킬로그램(kg) 중량의 음식을 나를 수 있다.

딜리는 2D-라이다(Lidar, 공간 데이터 수집 센서)와 3D 카메라를 동시에 사용해 센티미터 단위의 정교한 주행을 할 수 있다. 숨겨진 두 개의 바퀴에는 개별 모터가 달려있어 마치 유영하듯 자유롭게 움직인다. 1회 충전으로 최대 8시간 지속 주행이 가능하다. 배달의민족이 투자한 미국 실리콘밸리의 로봇 기술 기업 베어로보틱스가 개발했다.

한국피자헛 마케팅팀 조윤상 상무는 “딜리가 부담을 덜어주면 점원이 고객 서비스에만 집중할 수 있어 고객 만족도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매장 내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과 고객 서비스를 동시에 높이고자 업계 최초로 서빙 로봇 도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시범 운영에 따른 결과를 분석하고 개선점을 찾아 반영한 뒤, 향후 본격적으로 서빙을 할 수 있는 로봇 서비스로 상용화해 간다는 계획이다.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 총괄 김용훈 이사는 “이번 시범 운영은 로봇이 우리 생활에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배달의민족은 앞으로도 다양한 기술이 적용된 배달 로봇을 선보임으로써 로봇과 함께하는 미래를 앞당겨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쇼룸 1년……
  • KT, ‘바로개통유심’ 선봬…개당 7700원
  • LG전자, TV&사운드바 체험마케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