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구글이 차량용 안드로이드 IVI(In-Vehicle Infotainment) 플랫폼 ‘안드로이드오토’ 한국어 버전을 출시했다. 오늘부터 현대‧기아차는 안드로이드오토 지원 차량을 시판하게 된다.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 등을 포함한 시판 중인 현대자동차 전 차종과 K5, K7, K9 등을 포함한 시판 중인 기아자동차 전 차종에서 지원된다.  

12일 구글코리아는 서울 강남구 비트360에서 현대차‧카카오모빌리티와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드로이트오토 공식 국내 출시를 발표했다. 구글어시스턴트가 통합된 안드로이드오토에서 영어 외 지원되는 언어는 한국어가 처음이다.

안드로이드오토는 디스플레이가 연결된 차량을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과 연결해 서비스를 지원하는 기능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하므로 이용자의 자연어 명령으로 스마트폰처럼 내비게이션, 음악 감상, 전화, 메시지를 조작할 수 있다. 운전 중에 음성으로 메시지를 보내고, 회신된 답장을 읽어준다. 벅스뮤직, 팟캐스트 애플리케이션(앱)과도 연동된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안드로이드오토 앱을 설치하고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결하면 이용할 수 있다. 연결 방식은 아직 USB 유선연결만 지원한다. 무선연결은 스마트폰 배터리 문제 등으로 아직 지원하지 않는다.

로렌스 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는 “한국에서도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운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설계된 안드로이드 오토는 운전자의 편의성과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자동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추교웅 이사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 최초로 안드로이드오토를 선보인 현대·기아자동차가 이를 국내에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핵심 기능인 내비게이션 시스템은 구글맵 대신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내비’가 탑재됐다. 안드로이드오토가 내비게이션으로 구글맵이나 구글 자회사 ‘웨이즈’ 외의 앱과 연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정부가 국내에 서버를 두지 않는 구글에 정밀지도 반출을 허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로 안드로이드오토 국내 출시는 다소 늦어진 편이다. SK텔레콤 T맵 등 추가적인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지원할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윤주선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CTO)은 “주행 중 안전성과 편리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요소들을 집중 구현함으로써 안드로이드 오토와의 최적화를 완벽하게 마쳤다”며 “카카오내비의 고도화된 교통정보 분석 기술이 함께 더해져 최상의 스마트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안드로이드오토는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디스플레이에 보여주는 ‘미러링’은 아니다. 안전한 차량 운전을 위해 많은 부분이 개조됐다. 내비게이션이나 콘텐츠도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맞는 사용자디자인(UX)가 채택됐다. 차량용으로 최적화된 서드파티 앱 및 운전 중에 즐길 수 있는 오디오 콘텐츠가 향후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현대차, 에너지 효율화 ‘맞손’ SKT-현대차, 에너지 효율화 ‘맞손’
  • SKT-현대차, 에너지 효율화 ‘맞손’
  • LGU+, IPTV ‘아이들나라2.0’ 공개
  • LG전자, 소방서에 방화복 세탁기 기증
  • [딜라이트닷넷] 응답하라 스타택·레이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