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병합발전시스템 및 FEMS 솔루션 구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과 현대자동차가 에너지 효율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현대차 울산공장에 열병합발전 시스템과 FEMS(Factory Energy Management System) 솔루션을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열병합발전 시스템은 울산공장 디젤 비상발전기 대체 용도다. 관리 효율성 향상과 대응시간 감소, 약 50억원의 투자 대체 효과 등을 기대했다. FEMS는 정보통신기술(ICT)로 에너지를 관리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하루 평균 6000여대의 자동차를 생산한다. 국내 최대다.

SK텔레콤 김성한 스마트시티유닛장은 “에너지 비용 상승, 전력 위기 등을 계기로 FEMS 등 에너지 효율화 솔루션에 대한 국내 기업의 관심이 올라가고 있다”며 “선도적인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통해 비용 절감은 물론이고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사회적 가치도 함께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현대차 울산공장을 시작으로 국내외 생산공장에 같은 시스템과 솔루션을 단계별 구축할 예정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