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일 AV평가지 ‘비디오’ 테스트 통과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TV 품질 마케팅을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2018년형 QLED TV가 독일 영상음향(AV)평가지 비디오의 번인 및 잔상 테스트를 통과했다고 12일 밝혔다.

번인은 화면 일부가 손상돼 화면을 꺼도 이미지가 사라지지 않는 현상을 일컫는다. 똑같은 화면을 장시간 켜놨을 때 발생하기 쉽다. 잔상은 이미지가 바뀌어도 이전 영상이 남아있는 현상을 말한다.

비디오는 “수천 유로나 하는 돈을 들여 고급 TV를 구매했는데 번인 현상이 나타난다면 문제”라며 “이번 테스트 결과, QLED TV에서는 번인이나 잔상 현상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조상호 전무는 “이번 테스트 결과는 삼성 QLED TV의 화질 기술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것”이라며 “이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최상의 시청 경험을 제공하고 프리미엄TV 시장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한국 등에서 번인 10년 보증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B, “엄마가 쓰고 아이가 그리는 살아있는… SKB, “엄마가 쓰고 아이가 그리는 살아있는…
  • SKB, “엄마가 쓰고 아이가 그리는 살아있는…
  • [딜라이트닷넷] 완전자급제, 빈대 잡으려다…
  •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 폴더블폰, ‘접는 이유’ 충족했을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