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오라클 클라우드 도입 본격화

2018.07.12 15:22:17 / 백지영 jyp@ddaily.co.kr

▲12일 서울 종로구 현대상선 사옥에서 개최된 MOU 체결식에서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가운데)과 로저 리 오라클 아태지역 수석 부사장(오른쪽), 김형래 한국오라클 사장(왼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한국오라클(대표 김형래)과 현대상선(대표 유창근)은 ‘인더스트리 4.0(Industry 4.0)’에 기반한 IT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MOU)를 12일 체결했다.

현대상선은 지난해부터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시스템 구축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지난 5월에 오라클을 사업자로 선정한 바 있다. 현대상선은 오라클과의 협력 확대로 2020년 도입을 목표로 한 업무프로세스 혁신과 차세대 시스템의 클라우드 적용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또 앞으로 ▲클라우드 기반 업무환경 구축, ▲해운업IT간 인더스트리 4.0 공동 비즈니스 상호협력, ▲조인트 랩(Joint Lab)을 통한 신기술 서비스 협업, ▲글로벌 브랜드 가치 제고를 통한 경쟁력 강화, ▲양사 간 운영위원회를 통한 교류 등을 위해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양사는 공동 연구를 위한 조인트 랩(Joint Lab) 구성을 통해, 현대상선이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주요 신기술 도입 에대한 협업을 적극 추진한다.

한국오라클 관계자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협업을 중심으로 적시에 정확한 대량의 물류 정보를 처리해야 하는 해운업에서 첨단 클라우드 도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된 사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