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 기지국↔인터넷 서버, 데이터 전송 역할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5세대(5G) 무선통신 상용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삼성전자와 ‘5G 전용 교환기(5G NextGen Core)’ 개발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5G 교환기는 5G 기지국과 인터넷 서버 사이에서 데이터를 나르는 역할을 한다. 콘텐츠별 전송 방식을 특성에 맞게 처리하는 것이 특징이다. 하이퍼텍스트전송규약(HTTP) 국제 규격을 적용했다.

SK텔레콤 박진효 정보통신기술(ICT)기술원장은 “수 년 전부터 준비한 5G 기반 기술과 장비가 단계별로 완성되고 있다”며 “초고층 빌딩을 건설하듯 5G 네트워크도 장기적인 시각을 갖고 심혈을 기울여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전경훈 부사장은 “5G 전용 교환기 기술 확보로 망 구축을 보다 빠르고 효율적으로 진행하고 가입 고객이 원하는 콘텐츠에 최적화된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 폴더블폰, ‘접는 이유’ 충족했을까…소…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