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자율주행중 제어권 전환, ‘4초의 시간’이 위험한 이유

2018.06.08 10:02:44 / 신현석 shs11@ddaily.co.kr

관련기사
자율주행, MR… 미리 본 미래도시, '2018국토교통기술대전'
네이버랩스-만도, 자율주행기술 공동 연구
SKT, 자율주행 대중교통 개발한다
[NI위크] '자율주행차' 위기 극복…NI가 제시한 방법론은?
KT, 자율주행 사업 준비 ‘착착’
마우저, 자율주행차에 적합한 레이더 MCU 공급
KT, "5G 자율주행 버스 타보세요“
자율주행 ‘판’ 키우려는 인텔…현실화 요구↑
KT, “5G 자율주행 생태계 만들 것…수익, 망 제공 대가로”
한·미 양국 자율주행 기술협력 본격 추진
쏘카, 600억원 투자 유치… ‘자율주행·빅데이터 기술 강화’
윈스, 자율주행 보안기술 개발 위한 협력 강화
오라클, ‘자율주행 DW 클라우드’ 공개
복잡한 자율주행차…반도체 설계툴로 방법을 찾다
산업부, “자율주행차 국가표준 200종으로 확대...국제 주도국 도약”
[딜라이트닷넷] 자율주행버스 직접 타보니… ‘의외로 부드러운 승차감’
'먼저 지나가세요'… SKT, 복수차량 협력 자율주행 성공
LG전자-하니웰, 자율주행차 보안 ‘맞손’
[4차산업 업무보고-산업부] 자율주행차 등 5대 신산업에 R&D 30% 투입
[4차산업 업무보고-국토부] 자율주행차·드론·스마트시티 집중 육성

[디지털데일리 IT전문 블로그 미디어 = 딜라이트닷넷]

사람의 조작 없이 스스로 도로를 달리던 자율주행자동차가 갑자기 사람에게 수동 운행을 요청하는 경우, 사람이 차량 제어권을 넘겨받는 데 얼마의 시간이 걸릴까.

사람마다 차이는 천차만별이겠지만 평균적으로만 따지면, 정답은 약 ‘4초’다. 이처럼 차량 시스템과 사람 간 운전 주체가 바뀌는 것을 ‘제어권 전환’이라고 한다. 제어권 전환이 요구되는 경우, 사람이 이 사실을 인지하고 운전 모드로 전환하는 데 4초 정도가 걸린다는 뜻이다.

지난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자율주행차 R&D 및 테스트베드 연구성과’ 세미나에 발표자로 나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윤대섭 PL은 “차가 ‘운전 요청’ 신호를 보낸 뒤, 사람이 이를 인지하고 수동 운전을 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국제 기준에선 4초 정도로 본다”고 말했다.

실제 ETRI가 직접 91명의 사람을 대상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도 비슷했다. 사람이 차량의 수동운행 요청을 인지하고 제어권을 장악하기까지 평균 4.32초가 걸렸다. 게다가 운전에 착수한 이후, 사람이 평소 운전 실력으로 완전하게 복귀하는 데는 평균 14.25초가 더 걸렸다.

즉, 자율주행차가 사람에게 운전을 요청한 뒤, 사람이 이를 인지하고 정상 운전 실력으로 복귀하는 데까지 총 19초 정도가 소요된다는 뜻이다. 윤대섭 PL은 “우리가 했던 실험과 유사한 논문을 살펴봐도 약 20초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나온다”고 말했다.

당연히 그 과정에서 사고 위험 가능성은 클 수밖에 없다. 자율주행을 연구하는 전문가들은 이 4초에서 19초의 시간을 우려하고 있다.

흔히 사람들은 자율주행차를 100% 사람의 도움 없이 스스로 알아서 움직이는 차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현재 기술 수준으론 ‘100% 자율주행차’가 나오기 어렵다.

흔히 자율주행차에는 자율주행 정도에 따라 레벨0부터 레벨5까지 총 6단계의 레벨 숫자가 붙는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의 가이드라인을 따른 것이다. 대체로 레벨3부터가 사람들이 흔히 머릿속에 떠올리는 ‘자율주행차’에 가까운 수준이다.

레벨3 자율주행차는 사람이 브레이크나 가속페달을 밟지 않고도 스스로 달릴 수 있지만, 차량이 운전 복귀를 요청하면 사람은 즉시 운전에 복귀해야 한다. 자율주행차라도 공사 구간에 진입하거나 차선이 없는 등 자율주행이 더는 불가능한 경우, 수동 모드로 전환해야 한다. 즉, ‘부분 자율주행’인 셈이다.

레벨4는 사람이 운전모드 전환 요구에 즉시 응하지 못해도 차 스스로가 속도를 줄이고 안전한 곳에 주차할 수 있는 수준이다. 그러나 자율주행차 관련 기술력이 이 수준에 도달하려면 좀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우리 정부가 2020년 상용화 목표로 잡은 자율주행차는 레벨3 수준이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 역시 레벨4 자율주행차를 양산하려면 최소 2021년이 지나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사람이 다시 운전대를 잡는 경우, 다시 정상 운전 실력으로 돌아오는 데 시간이 꽤 필요하다는 사실이다. 사람이 자율주행차를 과신할수록 복귀 시간은 더 길어지고 사고 위험성 역시 더 커진다. 자율주행 중에 사람이 잠이라도 자고 있었다면 더 큰 일이다. 그렇다고 자율주행차를 타는 사람이 항상 긴장하기를 바라는 것도 무리다. 항상 조마조마하면서 자율주행차를 탈 이유가 있을까.

윤대섭 PL은 “운전자에게 어떤 식으로 정보를 표출할지에 대한 유저 인터페이스을 심도 깊게 연구할 필요가 있으며, 자율 주행차가 제어권 전환을 요청하는 경우 운전자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실제 연구 결과, 남녀노소 별로 제어권 전환 속도가 달랐다. 그런데 더 중요한 것은 그룹별이 아니라 개개인마다도 서로 다른 스타일이 있다는 것”이라며 “연구자 사이에선 이런 퍼스널라이제이션(Personalization) 문제에 대한 연구가 있어야 한다는 얘기가 많다”고 덧붙였다.

현재 ETRI는 기업 및 학계와 공동으로 이 문제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제어권 전환 과정에서 운전자의 생체신호를 활용하거나, 개개인의 패턴을 풀기 위해 러닝머신으로 사람 데이터를 분석하는 등의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