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용량 높인 ESS 대거 출시

2018.03.14 20:24:33 / 이수환 shulee@ddaily.co.kr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SDI(대표 전영현)가 에너지 밀도가 대폭 향상된 111Ah(암페어아워) ESS 전용 고용량 배터리 셀과 다양한 에너지저장장치(ESS) 신제품을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와 관련해 13일(현지시간)부터 3일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에너지스토리지유럽 2018’ 전시회에 참가해 ESS 전용 셀을 비롯해 고용량 ESS, 고출력 ESS, 가정용 ESS 등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인 111Ah ESS 전용 배터리 셀(Cell)은 대폭 늘어난 용량이 특징이다. 소재 혁신을 통해 배터리 크기는 유지하면서 용량을 높여 에너지 밀도가 기존 배터리 셀 대비 대폭 향상됐으며, 설계 변경 없이도 쉽게 제품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삼성SDI는 111Ah 전용 셀을 적용해 에너지 밀도를 향상시킨 고용량 ESS 신제품 ‘E3’를 처음 공개했다. 더욱 적은 수의 셀로도 같은 에너지를 낼 수 있어 ESS 시설 규모를 줄일 수 있다. 설치비와 관리비 절감 효과로 이어져 시장에서 각광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변전소에서 발전기의 전력을 일정 값으로 유지해 전력 품질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고출력 ESS와 태양광 연계로 많이 사용되는 가정용 ESS 제품도 전시했다. 또한, 주요 부품인 PCS 수량을 줄여 설치 공간과 경제성을 개선한 고전압 ESS 기술, 국제 표준 규격의 컨테이너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공개해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했다.

삼성SDI 전략마케팅실 박세웅 상무는 “ESS 전용 셀과 이를 적용한 제품 등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ESS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B3가 2018년 발표한 전 세계 ESS 시장 전망에 따르면 삼성SDI는 2017년 시장 점유율 38%로 1위를 차지했다. SNE리서치는 글로벌 ESS 시장 규모가 올해 6.9GWh에서 2025년 90.4GWh로 연평균 45%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