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대학, 교육기관 개인정보 관리실태 집중 살핀다”

2018.03.14 20:25:30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교육분야 기관 중 개인정보 관리실태 현장점검을 실시하지 않은 대학 및 민간교육기관을 중심으로 개인정보 관리실태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점검 대상기관은 지난해 4월부터 6월까지 진행한 미점검 및 고유식별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실태조사 결과 주민등록번호 다량 보유하고 있거나 안전성 확보조치가 미흡한 대학과 민간교육기관을 포함해 총 20개 기관이다.

이번 현장점검의 중점 점검항목은 개인정보 오·남용을 예방하기 위한 개인정보처리시스템의 개인정보 수집 적정성, 보존기간이 경과된 개인정보의 파기, 업무 위탁시 수탁사 관리·감독, 안전조치위반 등이다. 접근권한 관리, 접근통제, 개인정보 암호화, 접속기록 보관 및 점검 등을 위반했는지 살핀다.

수검기관 현장을 직접 방문해 자료조사, 담당자 인터뷰, 개인정보처리시스템 점검 등을 실시하고 법 위반사항이 적발되면 즉시 개선토록 조치한다. 이후 개선권고, 과태료·과징금 부과, 명단공표 등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다.

특히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현장점검 때 주민등록번호 등 고유식별정보 처리여부, 처리하고 있는 경우 동의 및 법적 근거 여부, 암호화 등 안전조치 이행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모든 공공기관 및 5만명 이상의 고유식별정보를 처리하는 기업은 올해 6월까지 개인정보보호 종합포털에 자체점검 결과를 등록해야 하며, 점검결과 미흡기관은 추후 현장점검에 나선다.

지난해 교육분야를 현장 점검한 결과, 59개 기관 중 49개 기관에서 69건의 법 위반을 확인했다. 위반율은 83%로 기관당 평균 1.4건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학습지는 모두 법을 위반했으며 대학은 84%, 학원은 67%로 개인정보 관리가 미흡했다.

주요 법 위반 사항으로는 전체 69건 중 43건(62%)이 안전조치의무로 가장 많았다. 이어 파기 6건(9%), 수탁자 교육 및 감독 4건(6%), 고유식별정보 처리제한 4건(6%), 주민등록번호 처리제한 1건(1%) 등이다.

안전조치의무 위반사항 43건을 세분화하면 총 118건의 기술적 조치 위반사항이 확인되는데, 접근권한 관리 위반이 39건으로 가장 많았고 접근통제 36건, 개인정보 암호화 23건, 접속기록의 보관 및 점검 20건, 물리적 안전조치 3건 순으로 조사됐다.

김혜영 행정안전부 개인정보보호정책관은 “지난해 교육분야 현장점검 위반사례를 분석‧활용해 현장점검 대상기관이 사전에 자체 점검 및 개선하도록 해 선제적으로 개인정보 보호 역량을 갖추도록 할 것”이라며 “수탁 업체에 대한 관리감독 여부 등도 중점적으로 현장 점검해 교육분야의 개인정보 보호 인식 및 관리 수준을 더욱 높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