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우전자·대유위니아 합병 없어…대유그룹, 저축은행 매각자금 대우전자 투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가 향후 운영방침을 공개했다. 대유그룹은 지난 2월 동부대우전자를 인수, 대우전자로 개명했다.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 합병은 없다. 중복자산은 정리한다. 현대기아차그룹 경영형태를 따라간다. 대우전자 흑자 기반을 만드는 것이 올해 목표다. 대유그룹의 스마트저축은행 매각 대금을 대우전자 정상화를 위해 투입한다.

14일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는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조찬간담회를 개최했다. 대유그룹은 지난 2월 동부그룹에서 동부대우전자를 인수했다. 사명은 대우전자로 바꿨다. 대우전자 안중구 대표<사진 가운데> 대유위니아 김재현 대표<사진 왼쪽 두 번째> 체제로 운영한다. 기존 대유위니아 박성관 대표는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이동했다.

안 대표는 “연구개발(R&D)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라며 “부품 구매양이 증가하면 원가를 절감할 수 있는 요소도 있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대우전자가 진입하지 못한 유통채널 등 국내 유통은 대유위니아가 훨씬 크다”라며 “중남미 등 해외는 대우전자 판매 네트워크를 활용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양사가 R&D와 유통을 공유해 상승효과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하지만 현재 대우전자는 금융권을 통한 자금조달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대우 브랜드의 해외 사용 소유권은 포스코대우에 있다.

대유그룹 조상호 부사장<사진 오른쪽 첫번째>은 “스마트저축은행 매각대금 780억원을 대우전자에 투입할 방침”이라며 “오는 3분기부터 분기별 200억원 가량을 투자해 재무구조를 확실히 개선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안 대표는 “대우전자 매출은 70% 이상 해외에서 나온다. 멕시코 등 금리가 싼 국가에서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라며 “수출이 원활하게 될 수 있도록 금융권의 도움이 필요하다”라고 자구책을 마련했지만 도움도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한편 양사는 각각의 장점을 살려 국내 가전 3위 업체로 자리를 잡을 계획이다. 2018년 대우전자 흑자 기반 마련, 2019년 대우전자 영업이익 5% 달성, 2020년 이후 대우전자 상장 등을 로드맵으로 제시했다. 대유위니아는 이익을 더 늘리는 것이 방향이다.

안 대표는 “출범한지 얼마 구체적 숫자는 없지만 성장을 하겠다. 재무구조 개선 통해 올해를 흑자전환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김 대표는 “해외시장 진출로 전년대비 20% 성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