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비상발전 가동으로 정전 시간 길지 않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경기 평택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정전이 발생했다. 오전 11시30분 정전이 발생했다. 비상 발전 가동으로 정전 시간은 최소화했다.

이곳에선 삼성전자 반도체를 생산한다. 반도체는 공정이 멈출 경우 생산라인에 있던 전체를 폐기해야 한다.

삼성전자는 “비상발전기 등을 가동해 피해는 미미한 것으로 여겨진다”라며 “자세한 정전 원인과 피해규모는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