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창조경제시대, 지능정보화시대, 4차산업혁명시대.

단어는 다르지만 의미하는 바는 같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스마트팩토리 등 기술의 진화에 따른 사회, 경제, 문화적 변화를 의미한다.

그리고 또 하나의 공통점은 젊은 세대, 그리고 정치권의 최대 숙제 중 하나인 일자리 문제의 커다란 변화도 수반한다. 빠르면 수년, 또는 십수년 후에 나타난다는 점에서 현재 취업한 직장인이나 취업준비생, 그리고 어린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들 모두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이슈이다. 

기술의 변화, 진화로 어떤 산업이 뜨고, 어떤 일자리가 사라지게 될까.

고용노동부는 8일 열렸던 4차산업혁명위원회 회의에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인력수요 전망을 보고했다. 이번 분석은 4차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상황(혁신전망)과 그렇지 않은 상황(기준전망)으로 나누어 분석했다.

ICT 변화에 민감한 한국 상황을 감안해 혁신전망을 기준으로 전망했을 경우 정보통신 및 과학 기술서비스업, 전기·전자·기계 등 4차 산업혁명 선도산업의 경우 고용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렇다면 보건·복지 및 종교 관련직은 어떨까. 기준전망(2016~20130년)으로는 42.7만명의 취업자가 발생하지만 혁신전망으로는 16.3만명의 취업자가 더 늘어나게 된다. 지금은 별로 인기가 없을 것 같지만 성장에 따른 소득증가로 취업자 수가 늘어나는 것이다. 문화·예술·스포츠 관련직도 기준전망으로 10.6만명이지만 혁신전망으로 하면 10.9만명이 더 늘어나게 된다. 비슷한 이유에서다.

하지만 비전(?)이 없어 보이는 직업군도 적지 않다. 농·축산 숙련직의 경우 기준전망으로 24.5만명 감소가 예상됐는데 혁신전망으로는 겨우 2000명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첨단 4차산업혁명 관련 기술이 농축산업 고용창출에는 기여하지 못한 셈이다. 섬유의복 및 가죽관련 기능직도 마찬가지다. 기준전망으로 3.7만명 감소가 예상됐는데 혁신전망으로는 0.8만명 더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비전이 없는 정도가 아니라 급격한 감소가 예상되는 직업군도 적지 않다. 사라질 가능성이 높은 직업군 중 대표적인 곳은 매장 판매직이다. 기준전망으로 12.4만명 증가가 예상됐지만 혁신전망으로는 오히려 23.2만명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운전 및 운송 관련직 ▲청소 및 경비관련 단순 노동직 ▲가사·음식 및 판매 관련 단순노무직 ▲음식 서비스직 ▲제조 관련 단순 노무직 ▲금융 및 보험 사무직 등도 정도의 차이는 있었지만 혁신적 투자가 커질수록 직업이 줄어드는 업종이었다.

전체적으로 직업별로 증가하는 일자리는 92만명인 반면, 감소하는 일자리는 80만명으로 총 172만명의 고용변화가 예상됐다. 어찌됐든 12만명의 일자리가 늘어난다는 결과에 도달했다.

일자리가 대체될 가능성이 높은 10대 직업을 순위별로 정리하면 ▲매장판매직 ▲운송관련직 ▲청소·경비 단순노무 ▲가사·음식·판매 단순노무 ▲농림어업 및 기타서비스 단순노무 ▲제조관련단순노무직 ▲농축산숙련직 ▲기계조작직 ▲법률·감사사무직 ▲금융·보험사무직 등이다.

반대로 일자리가 대체될 가능성이 낮은 10대 직업은 ▲과학전문 관련직 ▲정보통신전문가 ▲보건·복지·종교 관련직 ▲문화예술·스포츠 관련직 ▲공학전문가·기술직 ▲공공·기업고위직 ▲미용·예식·의료보건서비스직 ▲교육전문 관련직 ▲경찰·소방·보안관련 서비스직 ▲운송·기계관련기능직 등이다.

기술진보로 근무형태는 매우 유연해지고 대부분 직업에서 임금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하지만 사무직이나 단순노무직의 임금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새로운 직업도 등장할 전망이다.

한국고용정보원은 '4차 산업시대의 신직업' 보고서에서 인간의 감성에 부합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감성인식기술전문가, 인터넷 기록을 삭제해주는 디지털장의사, 데이터브로커, 원격지료 코디네이터, SNS전문가, 유전학상담 전문가, 공유경제컨설턴트, 로봇윤리학자 등과 같은 직업이 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고용정보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직업도 있지만 오히려 일자리가 늘어나고 각광을 받을 수 있는 직업도 있다"며 "사회구성원의 인식과 노동시장 수요에 따라 새롭게 부상하거나 확대될 가능성이 높은 신직업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다가오는 연말, 집에서 영화나 싸게…
  • 꺼진 불씨 살아날까…통신사-제조사-OS업체…
  • KT, “IPTV 결제, 네이버·카카오페이도 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