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인공지능(AI) 컬링 로봇이 등장했다. 스스로 경기 판세를 읽고 투구에 필요한 힘, 방향은 물론 스톤의 미묘한 회전까지 조절한다.

바둑 AI '알파고'처럼 인간을 뛰어넘을 수 있을까. 우선 본 경기에 앞선 사전 시연에서는 컬링로봇이 사람을 1대0으로 이겼다. 인간 측에서는 춘천기계공고 고등부 컬링팀이 나섰다. 프로는 아니지만 만만한 팀도 아니다. 지난해 이마트 배 컬링 대회 고등부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경기도 이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컬링센터에서 ‘인공지능 컬링로봇 경기 시연회’를 열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컬링로봇과 인간의 경기 시연은 세계 최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4월 공모를 통해 컬링로봇 개발 주관기관으로 고려대학교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컨소시엄에는 고려대학교, 울산과학기술원, 엔티로봇을 포함해 60명의 연구원이 참여했다. 이들이 개발한 기술은 지난해 11월 인공지능 컬링 소프트웨어 경진대회에서 도쿄대, 도호쿠대 등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개발에 참여한 이성환 고려대학교 교수는 “통상 컬링 선수의 투구와 테이크아웃 정확도가 80~85%라면 굉장히 높은 정확도로 평가된다”며 “이번에 공개된 컬링로봇의 경우 투구가 60~65%, 테이크아웃 정확도는 80%정도 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고등부 정상급 실력이라는 설명이다.

컬링로봇팀은 두뇌를 담당하는 소프트웨어 ‘컬브레인’과 경기를 수행하는 로봇 ‘컬리’로 2대로 구성됐다. 컬리는 경기를 읽는 ‘스킵로봇’과 직접 스톤을 던지는 ‘투구로봇’으로 나뉜다. 역할은 다르지만 똑같은 로봇이다. 빙판을 문지르는 ‘스위퍼로봇’은 아직 개발 중이다. 올 가을에 선보이는 것이 목표다.

경기는 사람이 진행하는 것과 거의 유사하다. 먼저 스킵로봇이 카메라를 통해 인식한 경기 영상 정보를 컬브레인에게 전송한다. 컬브레인은 이를 분석해 가장 적합한 투구전략을 수립한다. 경기장 반대편 투구로봇은 이를 기반으로 컬링스톤의 힘, 방향, 회전을 제어해 스톤을 목표지점으로 투구한다.

컬링은 ‘빙상위의 체스’라고 불릴 만큼 전략이 중요한 스포츠다. 컬브레인은 경기 상황을 인식하면 딥러닝 학습 기반으로 전략을 도출한다. 규칙 기반의 ‘몬테카를로 트리 탐색’을 이용한 실시간 전략 추천 기술이 탑재됐다. 딥러닝을 위한 학습 데이터베이스로 국제컬링경기 기보가 활용됐다. 총 1321경기, 16만 투구샷이 분석됐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이번 프로젝트에서 개발된 인공지능 핵심기술을 인공지능과 기계협업 이동 환경에서 컴퓨터 비전 등 다양한 응용분야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양환정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컬링로봇 컬리는 인공지능 및 로봇공학 등의 다양한 학문이 융합된 최첨단 기술”이라며 “이번 시연회를 계기로 컬링의 대국민 인지도 향상 및 대중화에 기여하고, 인공지능 핵심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 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
  • KT, 이종 기지국 그룹통신 시연 성공…재난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