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근로자들의 스마트워크 인지도가 계속해서 높아지며 일상적 업무방식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서병조, NIA)은 상시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와 종사자들의 스마트워크 이용 현황을 조사한 ‘2017 스마트워크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NIA는 상시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 200개(면접조사)와 근로자 1700명(온라인 조사)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스마트워크는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시간과 장소에 얽매이지 아니하고 업무를 수행하는 근무형태다. 모바일 오피스, 스마트워크 센터 근무, 재택근무, 스마트 오피스, 유연근무 등과 같은 다양한 형태로 구분된다.

조사결과 근로자들의 스마트워크 인지도는 76.0%로 전년대비 4.5%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무 유형별로 유연근무제는 69.1%, 재택근무 57.1%, 유연좌석제·화상회의 등을 활용하는 스마트오피스는 54.5%가 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용현황을 보면 근로자들은 다양한 스마트워크 유형 중 스마트오피스(63.4%), 모바일오피스(34.9%), 유연근무제(29.1%) 순으로 많이 이용했다. 유형별 스마트워크 이용자 중에서 주 1회 이상 이용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모바일오피스가 32%, 유연근무제가 25%에 이르는 등 스마트워크가 일상적 업무방식으로 진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근로자들은 스마트워크를 통해 시간활용의 효율성 향상(59.6%), 긴급업무 대응력 향상(59.5%), 업무수행시간 단축(58.4%) 등 다양한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업체의 경우에는 조직 내 협업·소통 증진(68.0%), 인력 운영의 효율성 향상(55.0%), 비용절감(31.0%) 등의 효과를 얻고 있으며 일부 사업체는 기업 이미지 개선이나 직원 채용에 있어서도 긍정적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2년 내 신규 또는 추가 도입 계획은 유연근무제(15.8%), 스마트오피스(12.2%), 모바일오피스(11.4%), 재택근무(5.7%), 스마트워크센터(3.6%) 순이었다.

NIA 서병조 원장은 “스마트워크가 기업의 협업․소통, 그리고 인력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면서도 근로자들이 일과 생활 조화를 통해 삶의 여건을 개선하는데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스마트워크에 필요한 ICT 기반의 서비스 모델을 지속적 확충․보급해 기업의 일하는 방식 변화와 혁신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CJ헬로, 고객응대 AI조언자 도입
  • LGU+, 편의점 알뜰폰 판매 돕는다
  • LG전자, 유럽 공조 시장 공략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