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 상용화 경쟁 점화…삼성전자 ‘갤럭시S9’ 발표, 소니·TCL 등 대항마 출격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8’이 개막했다. MWC2018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6일부터 3월1일까지(현지시각) 진행한다. 올해 주제는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것(Creating a Better Future)’. 208개국 2300개 이상 업체가 참여한다. 방문객은 10만8000명 이상을 기록할 전망이다.

행사 주체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는 MWC2018의 화두를 ▲5세대(5G) 통신 ▲디바이스 ▲콘텐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로 꼽았다.

5G는 이제 현재다. 세계이동통신표준화기술협력기구(3GPP) 작년 12월 5G NSA(Non-Standalone) 표준을 정했다. 4세대(4G) 통신 롱텀에볼루션(LTE)과 5G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KT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서비스를 했다. 미국 버라이즌은 연내 5G 고정형 무선 엑세스(FWA: Fixed Wireless Access)상용화를 할 계획이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오는 2019년 상반기 5G 이동통신을 상용화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 전 세계 통신사는 5G 투자를 어떤 방향으로 진행해야 할지에 대해 논의한다. 통신사를 잡기 위한 장비업체의 경쟁이 본격화한다. 5G 주파수는 28GHz와 3.5GHz가 주목을 받는다.

디바이스는 단연 삼성전자 ‘갤럭시S9·9플러스’가 주인공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6년 ‘갤럭시S7·7엣지’ 이후 2년 만에 MWC에서 갤럭시S 시리즈를 발표한다. 삼성전자외 ▲소니 ▲레노버/모토로라 ▲TCL(알카텔/블랙베리) ▲HMD 등이 전략 스마트폰을 공개한다. 화웨이는 스마트폰 대신 태블릿 신제품을 선보인다. 퀄컴 인텔 삼성전자 등 칩셋 제조사는 숨은 조력자다. 이들의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통신칩이 있기에 디바이스도 있다. 이들은 5G 칩셋도 내놓는다.

에릭슨에 따르면 2023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의 75%가 동영상이 될 전망이다. 손 안의 기기에서 콘텐츠를 소비하는 행태는 강화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그동안 콘텐츠 업체 즉 OTT(Over The Top)업계에 대한 통신사의 반격이 구체화한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망중립성을 폐기했다. 망중립성은 OTT 성장의 근간이 됐던 개념. 이들은 네트워크 서비스로 성장했지만 네트워크 관리 책임은 통신사에 전가하는 근거였다. 제로 레이팅 논의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제로 레이팅은 콘텐츠 업체와 통신사가 같이 비용을 부담해 콘텐츠 이용자의 부담을 덜어주는 제도를 일컫는다.

AI는 지난 1월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도 중심축이었다. MWC는 좀 더 구체화한 모습으로 찾아온다. 윤리적 문제에 대한 관심도 나눈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주요 업체는 AI 비서를 통해 스마트폰을 조작하는 것은 물론 IoT 등 파생 서비스를 전시한다. SK텔레콤은 홀로그램 AI ‘홀로박스’로 관람객의 발길을 잡는다.

TV 냉장고 에어컨 등이 MWC 전시관에 등장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이들을 제어한다. IoT는 집뿐 아니라 공공 영역에서 활용이 늘어나는 추세다. 기술의 발전에 따른 편리함과 더불어 보안과 사생활 영역을 어떻게 보장해야하는지에 대한 고민도 커졌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