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kg ‘히터+제습’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탑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건조기 제품군을 확대했다.

삼성전자(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건조 용량 14킬로그램 건조기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출고가는 189만9000원~199만9000원이다. 색상은 3종. 3월 초 시판한다. 건조 용량 14킬로그램은 국내 최대라는 것이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이날부터 예약판매를 진행한다.

이 제품은 하이브리드 히트펌프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히터로 최적 온도에 도달한 후 제습으로 빨래를 말린다. 스피드 모드 기준 건조시간은 59분이다. 전력 사용량도 줄였다. 필터는 물로 청소할 수 있다.

인버터 모터와 컴프레서는 12년 무상보증이다. 드럼세탁기 위에 빈 공간 없이 직렬로 설치할 수 있다. 무선랜(WiFi, 와이파이)을 내장했다. 사물인터넷(IoT)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려받아 스마트폰으로 조작할 수 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정호진 상무는 “이번 신제품은 대용량 세탁을 마친 후 건조까지 한 번에 끝내길 원하는 소비자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느끼는 불편 사항을 선제적으로 해결해 줄 수 있는 차별화된 기술로 건조기 시장의 성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5G 기술 해외 판매 나선다 SKT, 5G 기술 해외 판매 나선다
  • SKT, 5G 기술 해외 판매 나선다
  • [PLAY IT] ‘비명’과 ‘환호’ 난무…K…
  • KT, VR방 진출…GS리테일과 ‘브라이트’…
  • LG전자, 라벤더 바이올렛 G6Q6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