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티오피아 학생, 두바이서비스법인 연수 지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에티오피아 자립을 돕는다. 에티오피아는 한국전쟁에서 우리를 돕기 위해 파병을 한 국가. 하지만 현재는 유엔이 정한 세계 최빈국 중 하나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에티오피아 자립을 위해 인재 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11일부터 1주일 동안 에티오피아 학생 7명에게 두바이서비스법인(LGEME)에서 연수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들은 LG-한국국제협력단(KOICA) 희망직업훈련학교 출신이다. 이 학교는 지난 2014년 설립했다. 전자제품 수리기술 등을 무상 교육하는 곳이다. 3년 과정이다. 우수 학생과 강사에게 LGEME 연수를 지원한다. 졸업생 취업도 돕는다.

LG전자 박상현 두바이서비스법인장은 “우수 학생에게 서비스 기술과 노하우를 꾸준히 전수해 에티오피아의 자립을 이끌 인재 양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바로개통유심’ 선봬…개당 7700원 KT, ‘바로개통유심’ 선봬…개당 7700원
  • KT, ‘바로개통유심’ 선봬…개당 7700원
  • LG전자, TV&사운드바 체험마케팅…
  • KT, ‘기가지니 버디’ 선봬…출고가 9만90…
  • 삼성전자, “갤럭시팬 모여라”…팬 파티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