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오라클이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위해 12개 데이터센터(IDC) 거점을 마련한다. 이번 발표에는 한국도 포함됐다. 그동안 오라클이 한국에 IDC를 짓는다는 소문은 무성했지만, 공식 발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일(미국 현지시간) 오라클은 한국을 비롯해 중국과 인도, 일본, 싱가포르, 사우디아라비아, 암스테르담, 스위스, 캐나다(2곳) 등 12개 지역에 IDC를 오픈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내 2곳의 데이터센터를 추가로 건립해 미 국방부의 워크로드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오라클은 Iaas와 PaaS와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 오퍼링을 확장하는 것은 물론 이를 기반으로 보안과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 신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다만 오라클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한 투자 비용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마크 허드 오라클 CEO는 “글로벌 데이터센터 확장을 통해 고객이 IT비용을 절감하고 리스크를 낮추며 이전과 비교할 수 없는 경쟁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라클은 “아마존웹서비스(AWS)를 따라잡겠다”고 공언하며 클라우드 시장 확대를 노리고 있다. 하지만 AWS은 물론 마이크로소프트(MS), IBM, 구글 등에도 뒤쳐져 있는 상황이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 구본무 회장 별세…존중과 배려 리더십, 그… LG 구본무 회장 별세…존중과 배려 리더십, 그…
  • LG 구본무 회장 별세…존중과 배려 리더십, 그…
  • 세종대왕 만난 올레드TV…왜?
  • SKT, ‘콜라’ 영상통화 1000만건 돌파
  • 새 단장한 ‘갤럭시S9’ 체험관, 주말 풍경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