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앱서 맞춤형 커피 추천…‘레코벨’ 기술 도입했다

2018.02.13 11:03:25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퓨쳐스트림네트웍스, ‘통합 디지털마케팅 기업’ 도약 노린다
[DD 마케팅 인사이드] 레코벨, ‘개인화 추천’ 강점…이력 쌓일수록 성과↑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통합 디지털마케팅기업 퓨쳐스트림네트웍스(대표 신창균, FSN)는 레코벨(대표 박성혁)이 스타벅스커피코리아의 모바일 주문 앱 ‘사이렌 오더’에 개인화 추천 서비스 제공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이렌오더는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2014년 전 세계 스타벅스 최초로 선보인 모바일 주문 앱이다. 사이렌 오더는 현재 미국과 캐나다, 영국, 홍콩 등 5개국에서 서비스되고 있으며 한국에서만 누적주문건수가 3000만건을 돌파했다.

레코벨은 개인화 추천 서비스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 받아 사이렌오더 개인화 추천 서비스를 담당하게 됐다. 개인의 최근 구매 이력을 비롯해 매장 정보, 주문 시간대, 기온과 같은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상황에 맞는 안내 문구와 함께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게 된다.

예를 들면 시간대별 고객 구매 패턴을 자동으로 분석해 각 시간대에 판매가 급증한 메뉴를 추천하는 식이다. 오전 출근 시간대에는 아메리카노를 비롯한 에스프레소군 위주로 추천이 진행되고 저녁시간이 가까워질수록 티바나 메뉴들이 추천된다. 특정 온도를 기점으로 따뜻한 음료와 차가운 음료의 판매 수요를 예측해 추천에 반영하거나 전일 기온과 비교해 수요 증감을 분석하고 패턴화해 상품 추천이 이뤄진다.

음료와 함께 많이 판매된 푸드 메뉴 추천도 함께 제공한다. 고객 행동의 결과에 따라 실제 의미 있는 조합들을 제시해 신제품이 출시돼도 하루 이틀 내에 인기 페어링 조합을 찾아내고 추천한다는 게 레코벨의 설명이다.
 
레코벨 측은 “스타벅스 매장을 방문한 고객들에게 섬세한 수준의 개인화 추천 서비스를 위해 기온, 주문 시간, 개인취향에 해당하는 빅데이터를 모두 반영한 안내 문구를 자동으로 제공하고 있다”며 “단순 상품 추천뿐만 아니라 추천을 통한 브랜딩을 시도해본 것이 가장 큰 시사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갤럭시S10→5G단말 환승 프로그램 내놓은 K… 갤럭시S10→5G단말 환승 프로그램 내놓은 K…
  • 갤럭시S10→5G단말 환승 프로그램 내놓은 K…
  • LGU+ 멤버십, 쇼핑서비스로 커머스 영역 확장
  • 13억 ‘인도시장’에 맞춰라…삼성전자, 특화…
  • LG전자 창원공장 ‘구슬땀’, 에어컨 생산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