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이 개방형 금융플랫폼인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을 구축 완료하고, 핀테크 혁신 서비스 선점 경쟁에 나섰다. 

그동안 국내 은행권에서는 농협은행이 오픈 API 기반의 오픈플랫폼을 통해 외부 업체들과 오픈 플랫폼 기반의 비즈니스 생태계 모델을 선보인 바 있는데, KEB하나은행의 가세로 보다 치열할 오픈 플랫폼 주도권 경쟁이 불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

KEB하나은행이 9일 공개한  '오픈 플랫폼'은 다양한 핀테크 기업들이 은행의 금융서비스를 활용한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수 있고, KEB하나은행은 이들과의 협력으로 보다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 

KEB하나은행은 외부 기업에 금융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공개함으로써, 산업과 금융의 연계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더 나아가 기존에 없던 완전히 새로운 금융생태계 조성을 가능하게 하는 신개념의 비즈니스 개발 플랫폼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은행측은 금융상품 및  서비스를 세분화하고 비즈니스에 적합한 서비스단위로 패키지화해, 기업 고유의 서비스와 금융의 융합이 보다 다변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용을 희망하는 기업은 '오픈 플랫폼' 에 접속해 ‘가입신청→비즈니스 분석→공동개발→테스트’의 절차를 거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기업은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언제든지 테스트베드에 접속해 유연한 테스트환경(테스트베드)과 최적화된 데이터를 활용해 KEB하나은행의 API를 활용한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다.

한편 이번에 가동에 들어간 '오픈 플랫폼'의 제1호 혁신비즈니스는 국내 최초로 중국현지에서 위안화로 국내대학 등록금의 납부를 가능하게 하는 '유학생등록금 수납서비스'이다.

국내 대학에 재학중인 해외국적 유학생 수는 10만여명이며 이 중 중국인 유학생 수는 절반 이상인 6만7천여명(2017년 기준)으로, 이들은 그 동안 중국에서 위안화를 달러로 환전해 한국으로 송금 후 국내에서 원화로 재환전하여 등록금을 납부해야 하는 불편함을 겪어 왔다. 

그러나 '유학생등록금 수납서비스'의 출시로 중국인 유학생은 KEB하나은행과 계약이 체결된 80여개 대학에 대해 중국현지에서 납부시점의 환율이 적용된 위안화로 등록금 납부가 가능하게 됐다.

앞으로 KEB하나은행은 '오픈 플랫폼'을 활용해 ‘사이버환전’, ‘1Q오토론’, ‘금융정보조회’, ‘영업점 찾기’ 등으로 서비스 영역이 점차 확대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오픈 플랫폼을 통해 이용기업별 특화 API 및 서비스의 공동분석 및 개발이 가능해졌다”며 “아이디어를 보다 빠르게 비즈니스로 실현해 핀테크와 금융의 윈-윈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SKT, 삼성전자 ‘갤럭시와이드3’ 시판
  • [르포] 설거지하는 사람도 눈·귀가 즐거운…
  • 삼성전자, 동남아 테크 세미나 개최…Q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