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단 하단 분리 개별 공기청정기로 활용…모듈형 디자인·무풍 기능 도입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레고처럼 결합해서 또는 분리해서 활용할 수 있는 공기청정기를 선보였다. 바람과 소음을 줄인 ‘무풍’ 기능도 도입했다.

8일 삼성전자(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기청정기 신제품 ‘큐브’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분리 결합이 가능한 모듈형 디자인이 특징이다. 2개의 모듈형 제품을 이용자의 상황과 용도에 따라 활용할 수 있다. 넓은 거실에서 쓸 때는 2개를 합쳐 대용량으로 방에서 이용할 때는 각각을 분리해 1대는 안방 1대는 서재에서 소용량으로 쓸 수 있다. 모듈은 최대 2개를 연결할 수 있다. 연결했을 때는 1대의 제품만 전원을 꽂으면 2대가 같이 동작한다. 분리 결합은 도구 없이 가능하다.

공기청정은 0.3마이크로미터 크기 초미세먼지를 99.999%까지 제거한다는 것이 삼성전자의 설명. 하이브리드 집진필터를 탑재했다. 정전기의 힘으로 먼지를 끌어들인다. 전기로 화학물질 없이 필터 속 세균을 살균한다. 국제성능인증기관 ‘인터텍’이 검증했다.

바람과 소음은 줄였다. 삼성전자 에어컨처럼 무풍을 도입했다. 공기가 나쁠 때는 쾌속 청정을 공기가 좋을 때는 무풍 운전을 자동 실행한다. 또 무선랜(WiFi, 와이파이)을 내장했다. 스마트폰에서 원격 제어와 필터 교체 시점 등을 확인할 수 있다.

1대 공기청정 용량은 47제곱미터다. 2대를 연결하면 94제곱미터를 처리한다. 구성에 따라 총 7개 모델을 판매한다. 출고가는 80~200만원이다. 오는 19일 시판한다. 이날부터 삼성닷컴에서 예약판매를 한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인석진 상무는 “삼성전자 공기청정기는 글로벌 고객만족도(GCSI)에서 12년 연속1위를 기록할 정도로 혁신적인 성능과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며 “기존 공기청정기에 혁신적인 개념을 도입한 큐브를 통해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고 브랜드 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여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건조기 용량 경쟁…LG전자도 14kg 건조기… 건조기 용량 경쟁…LG전자도 14kg 건조기…
  • 건조기 용량 경쟁…LG전자도 14kg 건조기…
  • [PLAY IT] 경기장 안 가도 좋아하는 선수…
  • KT, 정부 재난망 품질 책임진다
  • SKT ICT체험관 찾은 조계종 동자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