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자율주행버스 직접 타보니… ‘의외로 부드러운 승차감’

2018.02.06 10:06:18 / 이형두 dudu@ddaily.co.kr

관련기사
[딜라이트닷넷] 자급제와 요금할인의 상관관계, 그리고 보편요금제
[딜라이트닷넷] 금융 디지털혁신, 의외의 걸림돌…"고객불만 수집 어려워"
[딜라이트닷넷] 블록체인과 관계없는 가상화폐거래소, 그리고 보안
[딜라이트닷넷] ‘아직은 반쪽’ 인공지능(AI) 스피커, 연내 변화폭 커질까
[딜라이트닷넷] 금융권에 부는 ‘레드 퀸’전략…디지털 혁신의 공유
[딜라이트닷넷] CES2018, 中의 현주소는 어디쯤…하이얼·화웨이·창홍·TCL·하이센스 전시관, 반응은?
[딜라이트닷넷] IT시장에도 '서글픈 약자'..."그들에겐 잘못이 없다"
[딜라이트닷넷]핀테크 스타트업 협단체장 교체 … 중량급 인사 인선에 주목
[딜라이트닷넷] ISMS 인증 뭐길래…AWS 인증 획득 의미는?
[딜라이트닷넷] CES2018 한국 주도?…삼성·LG·현대차·기아차 전시관, 실제 반응은
[딜라이트닷넷] 일본 부활?…소니·파나소닉·도요타·혼다·닛산, CES2018 무엇을 보여줬나
[딜라이트닷넷] 보편요금제, 협의는 협의일뿐
[딜라이트닷넷] 부산은행 '디지털뱅크 점포', 왜 지극히 현실적일까
[딜라이트닷넷] 인공지능으로 강화된 스크래핑, 창과 방패 대결은?
[딜라이트닷넷] “벗어나고 싶어요”…아마존·세일즈포스, 오라클DB ‘아웃’?
[딜라이트닷넷] 10년만에 117조원…세계 앱 시장, 1100억달러 고지 밟는다
[딜라이트닷넷] 인텔-삼성 메모리 협력? ‘S램→HBM’으로 트렌드 전환
[딜라이트닷넷] 화려하게 분출되는 금융권 ‘디지털전략’ 선언…그런데 왜 공허할까
[딜라이트닷넷] 알뜰폰은 왜 천덕꾸러기가 됐나
[딜라이트닷넷] LGU+-네이버, AI 동맹…누가 이득이고 누가 손해인가


[IT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SK텔레콤은 5일 화성 자율주행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에서 새로운 자율주행버스를 선보였다. 이 버스는 100% 전기로 구동된다. 1회 배터리 충전으로 최장 150킬로미터를 주행할 수 있고, 총 11명이 탑승할 수 있다.

오차 2~3센티미터(cm) 수준의 초정밀 위치정보시스템(GPS), 5세대(5G) 차량사물통신(V2X) 통신 장치가 탑재됐다. ‘셔틀버스 특화 소프트웨어’를 통해 주변 사각지대 위험 감지 능력도 강화됐다. SKT는 이날 기자들을 대상으로 이 버스를 직접 타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버스는 수동 운전과 자율 주행이 모두 가능하다. 보통 차처럼 핸들과 브레이크, 엑셀레이터도 마련돼 있다. 테스트 지점까지는 기사가 직접 운전해 차량을 이동시켰다. 차를 정차하고 자율주행 버튼을 누르니 차가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운전석 옆에 설치된 여러 모니터에는 정밀지도(HD맵), 그리고 버스 내부와 외부를 촬영한 영상이 송출되고 있었다. 눈에 띄는 점은 운전석 오른쪽에 설치된 빨간색 버튼이다. 비상 시 이 버튼을 누르면 버스가 긴급 제동된다.


SKT 비클테크랩 표종범 매니저는 “자율주행버스는 법규상 비상 제어 버튼을 필수로 설치해야 한다”며 “아직까지 어떤 돌발 상황이 발생할지 누구도 정확히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버스는 최고 시속 60킬로미터(km)까지 속도를 낼 수 있다. 이날은 시연 목적 운행이므로 시속 15~20km로 천천히 움직였다. 자리가 부족해 선 상태로 시승했지만 손잡이를 잡을 필요는 없었다. 가속과 브레이크를 자동으로 제어해 움직임이 비교적 매끄러웠기 때문이다.

S자 코스를 돌 때도 거의 쏠림이나 흔들림을 느낄 수 없었다. 정해진 경로로 운행하다 전방에 장해물을 발견하자 정차 없이 차선을 바꿔 지나치기도 했다. 자율주행 동안 운전기사는 아무런 핸들, 엑셀레이터 조작을 하지 않았다.

좌회전 구간이 나오자 코너도 매끄럽게 돌았다. 다만 다시 차선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중앙선을 한참 넘어갔다가 돌아오기도 했다.

표종범 매니저는 “직선 주행에는 라이더 등 장비를 통해 차선을 유지하고 있지만, 차선을 지키면서 좌회전이나 우회전은 아직 미흡한 부분이 있다”며 “아직 개발이 진행 중이라는 것을 양해해달라”며 머쓱한 반응을 보였다.


이 버스에는 SKT의 파트너들과 공동 개발한 기술이 다수 적용됐다. 파트너사 중 하나인 성우모바일은 테스트 차량에서 발생하는 모든 데이터를 관제 센터로 보내는 기술을 담당했다. 


운전자가 특정 위치에서 핸들 각도를 몇 도나 틀었는지, 브레이크를 어느 정도 강도로 밟는지, 그리고 이 경우 카메라에 잡히는 영상이 어느 정도 돌아가는지 정보를 모두 저장해 보낸다. 이 정보는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곳에 사용된다.

성우모바일 권동일 매니저는 “차량에서 나오는 여러 실시간 정보가 정확하게 매칭되지 않으면 나중에 상당히 위험한 부분이 될 수 있다”며 “예컨대, 교차로에서 좌회전을 하려고 하는데 시간이 지나간 다음에 핸들이 틀어지거나 한다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버스는 올해 상반기 임시운행 허가를 목표로 개발이 진행 중이다. 상용화되면 대중교통 수요공급 불균형이 발생하는 농어촌, 정규 버스 배치가 어려운 대학 캠퍼스, 대단지 아파트, 산업단지에 먼저 도입될 예정이다.

한편 자율주행차가 현실화되면서 해킹 우려도 커지고 있다. 특히 다수 승객이 탑승한 버스의 경우 테러범의 타깃이 될 수 있다. SKT는 ‘양자 암호 통신’기술이 적용된 퀀텀 칩을 통신 연결에 사용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보안에 사용되는 인공 난수는 슈퍼컴퓨터 등에 의해 패턴이 노출될 수 있다. 양자 암호통신은 암호화 필수요소인 ‘난수’의 수준을 훨씬 더 복잡하게 만드는 기술이다. 또 해커가 중간에 데이터를 탈취하게 되면 탐지 후 차단할 수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암호화라는 측면에서는 가장 완벽하다”고 강조했다.

자율주행차의 또 다른 난제는 ‘트롤리 딜레마’다. 보행자와 운전자 생명 중 한 가지를 선택해야 하는 경우, 자율주행차가 어떤 선택을 해야 하냐는 문제를 의미한다. 자율주행버스는 승객과 보행자 중 누구를 구해야 할까.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아직 답은 나오지 않았다.

이경수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는 “차량 센서, 외부 환경 센서 등 모든 정보를 모니터링 해 그런 위험한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목표”라며 “모든 리스크를 0으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지만, 부득이할 경우를 대비해 국제적인 위험 평가 기준이 나올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이형두 기자 블로그]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SKT, 삼성전자 ‘갤럭시와이드3’ 시판
  • [르포] 설거지하는 사람도 눈·귀가 즐거운…
  • 삼성전자, 동남아 테크 세미나 개최…Q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