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장비 및 단말기 공급…버라이즌, 올 하반기 상용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5세대(5G) 이동통신 경쟁 주도권은 누가 쥘 것인가. 미국 버라이즌이 한 발 더 치고 나왔다. 세계 최초 상용화 네트워크 구축에 착수했다. 삼성전자와 손을 잡았다. 버라이즌은 올 하반기 5G 서비스에 나설 예정이다.

삼성전자(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미국 버라이즌에 5G 고정형 무선 엑세스(FWA: Fixed Wireless Access) 서비스 통신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버라이즌 자체 통신규격 5GTF(5G Technology Forum) 기반 ▲통신장비 ▲가정용 단말기(CPE: Customer Premises Equipment) ▲네트워크 설계 서비스를 납품할 예정이다. 버라이즌은 지난해 7월부터 미국 11개 도시에서 5G FWA 시범 서비스 중이다. 삼성전자는 새크라멘토 등 7개 도시에 통신장비와 단말기를 맡았다.

5G FWA는 유선 대신 무선으로 각 가정의 초고속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광케이블 매설 등이 필요없다. 서비스 기간 및 인허가 절차를 단축할 수 있다. 미국은 국토가 넓어 유선 초고속인터넷 보급률이 전체 10% 내외 수준에 불과하다. 버라이즌은 5G FWA를 미국 전역 3000만가구에 보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버라이즌 에드 챈 최고기술설계담당(CTA)은 “이미 수 년 전부터 업계에서 5G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왔으며 삼성전자와 같은 파트너사와 협력을 통해 마침내 소비자에게도 현실로 다가오기 시작했다”며 “특히 새크라멘토는 첫 5G 서비스를 제공하기에 적합한 장소로 미래 5G 서비스를 발굴하는데 최적의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마크 루이슨 네트워크사업담당은 “삼성전자는 버라이즌과 실제 통신 환경에서의 테스트를 미국 전역에서 진행함으로써 5G의 가능성을 확인했으며 5G를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 5G폰 경쟁 ‘시동’…삼성·애플·화웨이 3…
  • 삼성전자, 건조기 체험단 모집 ‘인기’
  • LG전자, “V40으로 특별한 크리스마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