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금융IT 전망②] 2년차 접어든 인터넷전문은행…지속적 혁신 주목

2018.01.04 10:35:42 / 이상일 2401@ddaily.co.kr

관련기사
[2018 금융IT전망①] 더 강화된 '디지털'…성과낼 수 있을까

디지털 금융이 2018년 금융시장을 달굴 전망이다. 로보 어드바이저, 인공지능 기반 챗봇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근간을 이루는 IT신기술에 바탕을 둔 새로운 금융 서비스가 상용화에 들어간다. 디지털데일리는 신년을 맞아 금융권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다양한 준비 상황을 살펴보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IT업계의 움직임을 알아본다<편집자>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지난해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이 출범했다. 출범한 지 1년이 채 안된 인터넷전문은행의 성패를 논하기는 이르지만 기존 은행권에 새로운 화두를 던져 준 것만은 분명하다. 

해외송금, 중금리대출, 신용평가 체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은 기존 은행에 의문을 던졌다. 비대면채널의 대표적 채널인 ‘앱’ 설계 및 디자인에 있어서도 인터넷전문은행은 새로운 것을 시도했다. 서비스 이용 절차의 간소함과 편의성을 강조했다. 결과적으로 모바일 뱅크와 모바일 뱅킹 등 2채널 전략을 구사하던 은행권 중 일부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모바일 뱅크와 모바일 뱅킹을 하나로 통합하는 ‘원 앱’ 오픈을 앞두고 있다. 

올해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는 모바일 방카슈랑스, 전월세 대출 등 비대면, 특히 모바일환경에서 제약이 많았던 금융 서비스에 대한 도전에 나선다. 각종 서류 제출 및 심사 프로세스의 복잡성 탓에 이러한 서비스를 100% 비대면으로 제공하는 것에 은행들은 신중한 자세를 보여왔다.

하지만 인터넷전문은행이 서비스를 천명한 이상 시중은행 차원의 대응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미 국민은행, 신한은행 등 대형 은행들도 비대면을 통한 대출 서비스 등을 내놓으며 반격에 나서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신용카드 사업 등도 타진하고 나서는 등 인터넷전문은행의 행보는 은행업 고유의 업무 확장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인터넷전문은행의 상품은 모두 비대면채널을 통해 이뤄진다는 점에서 기존 금융 서비스와는 업무 및 처리 프로세스가 상이하다. 

지난 한해 금융권의 메기 역할을 하는데 충실했던 인터넷전문은행의 외형상 발전은 뚜렸하다. 다만 출범 초기인 만큼 수익을 내는데는 아직 한계가 있다는 평가다.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케이뱅크의 ▲총 자산은 1조1238억원 ▲총 부채는 8788억원 ▲총 여신은 6563억원 ▲총 수신은 8598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는 ▲총 자산 4조1118억원 ▲총 부채 3조4059억원 ▲총 여신 2조6595억원 ▲총 수신 3조3312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같은기간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601억원과 668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한편 인터넷전문은행이 비대면채널로 가능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할수록 시중 은행의 대응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에 시중은행들이 선제적으로 혁신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은행권의 특성 상 특정 은행이 상품을 출시하면 다른 은행도 따라가는 것이 보편화됐는데 2018년은 이러한 혁신 서비스가 봇물처럼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KEB하나은행이 기존 멤버십 포인트의 현금 전환을 지원하는 ‘하나멤버스’를 글로벌 무대로 확장한 블록체인 기반 멤버십 네트워크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며 음성인식 기술을 전방위로 확장한 음성인식 뱅킹 등 새로운 기반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가 연이어 출시될 예정이다. 

또, 국민은행, 하나은행, 기업은행 등의 로보 어드바이저 사업도 진행될 예정으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 출시가 새해를 기다리고 있다.  

새로운 IT기술을 서비스에 적용하고 혁신을 이끌어내기 위한 핀테크 분야에 대한 투자도 계속될 전망이다. 

은행 뿐만 아니라 카드, 보험권에서도 핀테크 육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시행되고 있으며 새해에도 금융사 주도의 핀테크 육성 기조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그동안 금융 서비스에 초점을 맞춰왔던 핀테크 육성 사업이 유통, 제조 등 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형태로 발전하고 있는 것이 주목된다. 

이는 금융사들이 자신들만의 독점적이었던 금융 서비스 시장이 오픈되는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신규 서비스를 발굴하려는 의도가 숨어있기 때문이다. 이미 ‘포인트’를 중심으로 금융사와 유통사와의 협력이 본격화되고 있는 등 금융사와 일반 기업과의 경계가 서서히 무너지고 있어 새로운 디지털 뱅킹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각 금융사들의 준비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멤버십, 쇼핑서비스로 커머스 영역 확장 LGU+ 멤버십, 쇼핑서비스로 커머스 영역 확장
  • LGU+ 멤버십, 쇼핑서비스로 커머스 영역 확장
  • 13억 ‘인도시장’에 맞춰라…삼성전자, 특화…
  • LG전자 창원공장 ‘구슬땀’, 에어컨 생산량…
  • 대우전자, ‘클라쎄’ 벽걸이 에어컨 신제품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