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 추진

2018.01.03 13:45:26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2018~2021년 252억원)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배정된 예산은 46억원이다. 신시장창출형 사업(30억원)과 현안해결형 사업(16억원)으로 나누어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해 발표한 ‘R&D 기획-수행-성과관리’ 전 주기에 걸친 혁신적 방법을 적용할 계획이다. 먼저, 신시장창출형 사업은 창의적·혁신적 연구개발 분야를 대상으로 연구자들이 주제를 제안하는 상향식(bottom-up) 연구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개방형 크라우드(Open Crowd)방식을 통해 집단지성을 활용해 공동으로 기획하고, 공공·민간협업(PPP, Public Private Partnership)을 기반으로 연구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또한 선기획연구 10개 내외(각 1억원 이내)를 선정하고, 하반기 평가를 거쳐 본연구단계에 진입하는 4개 과제(연 10억원 내외)를 선정·지원한다. 2021년에는 최종 2개 내외 과제가 상용화 단계에 진입하게 되는 경쟁형 R&D 방식(토너먼트형)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안해결형 사업은 복잡한 사회문제(고령화, 재난재해 등) 해결을 위한 핵심 원천기술․제품․서비스 개발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사업으로, 공공·민간 협업을 통해 시급히 해결이 필요한 2개 분야를 도출해 상향식(bottom-up) 연구로 진행할 계획이다.

수요자 참여형 문제해결 시스템 개발 및 실증을 위해 부처협업 및 리빙랩(Living Lab) 방식을 통해 연구가 진행되며, 실증단계에서 타부처 또는 민간과의 협업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올해 2개 지원분야를 선정해 분야 당 2개 내외, 총 4개 내외 연구단(6개월, 4억원)을 지원하고, 2019년에는 이 중 2개 연구단을 선정해 본연구 2단계 지원(2년, 연 10억원 내외), 2021년도에는 실증을 지원하는 경쟁형 R&D 방식(병렬형)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은 민간이 스스로 도전하기 어려운 고위험․고부가가치 연구를 지원하고 수요자-연구자 간 협업을 통해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연구현장에 혁신적․도전적 연구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이번 사업성과를 토대로 향후 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시장창출형 사업은 1월 29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현안해결형 사업은 분야 도출을 통해 올해 3월 중 신규과제 선정계획을 공고할 계획이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