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효성 가족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희망찬 무술년 아침이 밝았습니다. 새해에도 여러분 모두에게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올해 세계경제는 작년에 이어 무난히 성장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우리 효성을 둘러싼 경쟁자들은 더 강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제가 회장 취임 시부터 지속 강조해온 3가지 사항이 아직도 정착이 안 되고 있어 오늘 다시 한번 강한 실천을 당부드립니다.

첫째, 고객과 시장의 목소리에 답이 있고 그 안에서 할 일을 찾아야 합니다. 이는 우리가 살아남기 위해 가장 중요한 활동임에도 시장을 다 안다는 자만으로 제대로 실천하지 않는 면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항상 경쟁사가 우리보다 많이 고객을 만나고, 한 발 앞서 시장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는 위기감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하겠습니다.

둘째, 세계 최고 수준 기술 경쟁력 확보에 더욱 노력해야 합니다. 우리 효성은 기술, 품질을 성공 DNA로 삼아 글로벌 회사로 성장해왔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과거 성취한 수준에 만족하여 현재에 안주하는 모습이 보이고 있습니다. 기술 효성의 위상과 자긍심을 지켜낼 수 있도록 여러분들의 분발을 부탁드립니다.

셋째, 시장에서 반드시 승리하는 책임경영이 필요합니다. 경쟁사에 뒤지고 목표에 미달한 이유를 외부 환경이나, 남의 탓으로 돌리는 자세를 버리고 스스로 문제를 찾아 자기 완결로 일을 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추가로 여러분께 말씀 드리고 싶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지금 화두가 되고 있는 IT기반의 4차 산업혁명 확산으로 모든 산업에서 Data 축적 및 분석과 이를 기반으로 한 전략 실행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 효성은 시장과 고객, 기술 분야의 Data 축적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어 변화가 시급합니다. 앞으로 시장 흐름을 따라가기 위해서는 지금부터라도 여러분 모두가 그 중요성을 인식하여 주시고 해야 할 일을 찾아야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협력사와 상생의 경영을 강조드립니다. 날로 격화되는 경쟁에서 효성의 힘으로만 살아남기는 매우 어려운 상황입니다. 역량 있는 협력사를 발굴,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여 동반 성장하도록 끌어주어야 하겠습니다.

효성 가족 여러분, 앞으로의 백년기업 효성을 향한 긴 여정에는 많은 난관이 있을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면서 다소 무거운 주제로 여러 가지 당부를 드렸습니다만 지난 50 년의 역사가 증명하듯 우리에게는 해낼 수 있는 저력이 있다고 저는 믿습니다.

우리 모두가 미래를 선도하는 개척자로서 백년 효성을 이끄는 주인공이 되도록 합시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