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디지털혁신상품] 삼성전자 ‘더 프레임’

2017.12.22 11:22:02 / 윤상호 crow@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 ‘더 프레임’은 삼성전자가 그리는 TV의 미래를 담은 제품이란 호평을 받았다. TV업체는 그동안 TV를 볼 때나 보지 않을 때나 집 안의 인테리어 일부로 녹이려는 시도를 지속했다. 대부분 TV를 거실에 어울리게 만드는 것을 생각했다. 더 프레임은 이 틀을 깬 제품. TV가 아닌 벽에 걸어둔 그림, 사진, 달력이다.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7’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은 이유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 아트스토어에서 국내외 명화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올드 마스터 컬렉션은 모네 고흐 클림트 등 15~19세기 화가 대표작 100선을 추가했다. 또 내년 12월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주요 전시회 작품을 무료로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oT플랫폼 OMA 인증 획득 KT, IoT플랫폼 OMA 인증 획득
  • KT, IoT플랫폼 OMA 인증 획득
  • SKT, ICT체험관 ‘티움’ 직업체험관으로
  • 'G7'은 다를까…LG전자·소니, 스마트폰 위…
  • KT ‘기가지니’, 야나두 영어서비스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