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2017년 국내 게임시장 규모가 11조5703억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2007년 5조1436억원, 2008년 5조6047억원 시장 규모 대비 2배가 넘게 훌쩍 성장한 수치다. 모바일게임의 폭발적인 성장세가 큰 보탬이 됐다. 이는 세계적인 흐름이기도 하다.

올해를 기점으로 모바일게임이 온라인게임의 매출 규모를 넘어섰다. 예상된 바다. 지난 2015년부터 전년대비 10%~20%대 성장세가 이어졌다.

그러나 2018년부터 모바일게임의 성장세 둔화가 예상된다. 전년대비 한자릿수 성장세 시대로 접어드는 것이다. 내년을 지나면 PC(패키지)게임, 비디오게임, 아케이드게임, 아케이드게임장 등 대부분 게임 플랫폼 시장이 역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난 11일 발간한 2017년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2017년 모바일게임 시장 규모는 4조8800억원이다. 전년대비 12.7% 성장했다.

리니지M과 리니지2 레볼루션 등 이례적 흥행을 기록한 대형 모바일게임들이 시장 성장세에 상당한 보탬이 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두 게임에 빗댈 블록버스터급 신작 출시가 없다면 내년 시장의 성장세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

게임백서에선 내년부터 모바일게임 시장의 전년대비 성장세가 2018년 8.9%, 2019년 6.7%로 줄어들 것으로 봤다.

온라인게임 시장은 모바일게임의 폭발적 성장의 여파로 2015년과 2016년 역성장을 기록했다가 올해 들어 바닥을 찍고 올라온 상황이다. 전년(2016년)대비 1.6% 성장했다. 2018년과 2019년의 전년대비 성장률은 1.3%, 1.1%다.

국내 업체 중 온라인게임을 개발하고 출시할 계획을 가진 곳은 넥슨과 엔씨소프트 등 손에 꼽는 상황이다. 이들 업체가 출시할 게임들이 크게 인기를 얻는다면 시장 성장세를 더 키울 수 있다.

반대로 이렇다 할 반응을 얻지 못하고 지금의 시장 흐름이 이어진다면 2020년에 들어선 국내 온라인게임 시장은 1% 미만의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 [CES2018] 스마트홈→스마트카→스마트…
  • [CES2018] 다시 찾은 TV 본연의 길…AI·…
  • [CES2018] 월풀, 삼성·LG 세탁기 ‘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