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 사장 1명 부사장 6명 승진…계열사, 대상자 없어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가 2018년 임원인사를 시작했다. 우선 부사장급 이상 승진자를 발표했다. KT에서 사장 1명 부사장 6명이 나왔다. 계열사의 부사장급 이상 승진자는 없다.

KT(대표 황창규)는 2018년 부사장급 이상 주요 임원 승진을 단행했다고 8일 밝혔다.

총 7명이 이름을 올렸다. 연구개발(R&D)을 총괄하고 있는 융합기술원장 이동면 부사장<사진>을 사장으로 발탁했다. ▲강국현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마케팅전략본부장 겸 기가지니사업단장 ▲박윤영 기업사업컨설팅본부장 ▲신광석 재무실장 ▲신수정 정보기술(IT)기획실장 ▲윤종진 홍보실장 6명이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KT는 이동면 신임 사장 선임으로 R&D가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했다. 융합기술원은 5세대(5G) 이동통신, 기가인터넷, 인공지능(AI) 등 KT에서 추진 중인 혁신기술 산파 역할이다.

또 마케팅, 기업영업, 재무, IT기획, 홍보 등 전략 부서 성과를 인정했다.

신임 강국현 부사장은 마케팅 전문가로서 Y시리즈 요금제와 같은 차별화 상품 및 서비스를 내놓은 점이 호평을 받았다. 이필재 부사장은 KT의 AI 서비스 ‘기가지니’가 조기에 정착되는데 앞장섰다. 박윤영 부사장은 KT의 기업영업이 활기를 띠는 데 중추적 역할을 했다. 신광석 부사장은 글로벌 3대 신용평가사가 KT 신용등급을 A레벨로 회복하는 등에 기여했다. 신수정 부사장은 KT의 IT기획 및 기업보안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켰다. 윤종진 부사장은 혁신기술 1등 기업 및 글로벌 기업으로 KT 이미지를 변화시키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한편 KT는 전무 및 상무 등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은 내주 실시할 예정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사진으로 보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 사진으로 보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 KT, 골드번호 추첨 진행
  • [딜라이트닷넷] 안승권 박종석 조준호의 10…
  • 메르세데스-벤츠, LG전자 디지털 사이니지 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