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비, “성과 높이려면 기술 통한 근무환경 개선돼야”

2017.12.08 00:22:46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기술 투자가 기업의 성과에 중요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 어도비는 아태지역 10개국 4700여명의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미래의 업무: 아태지역 보고서(The Future of Work: APAC Study)’를 발표했다. 국내에서는 직장인 558명이 참여했다. 이는 직원의 경험과 기술이 근무환경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에 대한 보고서다.

이에 따르면, 직장 내 기술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비즈니스 성과에 매우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회사가 평균 이상의 비즈니스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한 직원의 절대 다수(89%)가 기술 인프라 구축에 투자하는 회사에 다니고 있었다. 최신 기술이 도입된 근무환경을 식사제공이나 근사한 사무실 디자인 등의 여건보다 더 중요하다고 답한 직장인도 절반 이상이었다.

반면 국내에서는 이러한 기술이 직장인의 생산성 향상과 경험 증대를 위해서는 적극적으로 사용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회사가 첨단기술을 직원의 경험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 집중적으로 투자하는가' 질문에 국내 직장인의 27%가 '전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는 조사대상국 중 가장 높은 수치로, 아태지역 평균 18%보다 10%p가 높았다.

또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은 생산성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꾸는 업무들을 자동화하는 데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자가 높았다. 국내 직장인의 78%는 AI,  머신러닝, 로봇 등의 기술이 장차 자신의 직업을 대체할 것으로 염려하고 있다고 답한 반면, 95%가 단순 업무를 자동화할 수 있도록 AI 기술을 활용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이밖에 밀레니얼 세대와 같은 젊고 창의적인 직장인들이 조직 내의 긍정적인 변혁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밀레니얼 세대가 창의적 사고, 혁신적인 프로젝트 유도, 다양한 문화, 열린 환경 형성, 소셜 미디어를 통한 관계형성 활동 등을 통해 조직내 변화의 바람을 일으킨다고 설명했다.

최승억 한국어도비시스템즈 대표는 “경험 비즈니스 시대에서 현명한 조직은 뛰어난 경험을 전달하는 여건 조성이 인재 유치의 핵심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때문에 많은 기업이 생산성을 증진하고, 직원들에게 강력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직장 내 기술 구축에 전략적으로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사진으로 보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 사진으로 보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 KT, 골드번호 추첨 진행
  • [딜라이트닷넷] 안승권 박종석 조준호의 10…
  • 메르세데스-벤츠, LG전자 디지털 사이니지 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