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 장비 공격하는 랜섬웨어, 3800만원 몸값 요구

2017.12.07 17:07:09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하우리(대표 김희천)는 최근 네트워크결합스토리지(NAS) 장비를 대상으로 유포되고 있는 랜섬웨어를 발견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랜섬웨어는 ‘스토리지크립트(StorageCrypt)’로 리눅스 삼바(SAMBA) 취약점인 ‘삼바크라이(SambaCry)’를 통해 NAS 장비에 침투한다. 스토리지크립트 랜섬웨어가 요구하는 몸값 비용은 2비트코인(한화 약 3800만원)이다.

삼바는 파일 공유 서비스로 최근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를 야기했던 주범이다. 윈도와 리눅스를 혼용으로 사용하는 환경에서 많이 사용된다. 이번 삼바크라이는 리눅스 버전에 대한 공격 도구이며, 주로 NAS 장비 환경이 리눅스이기 때문에 심각한 피해가 우려된다.

하우리 CERT실은 “해커들이 중요 자료들이 많이 보관되어 있는 NAS 장비를 노리고 있다”며 “삼바 환경의 NAS 장비 사용자들은 해당 장비의 보안 패치를 실시해 피해를 사전에 예방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사진으로 보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 사진으로 보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 KT, 골드번호 추첨 진행
  • [딜라이트닷넷] 안승권 박종석 조준호의 10…
  • 메르세데스-벤츠, LG전자 디지털 사이니지 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