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스톰 아시안컵 현장

- 펜타스톰 첫 아시안컵 성공적 개최
- 서머너즈워 대회 생중계엔 7만명 몰려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모바일게임 시장에서도 e스포츠가 자리 잡을까. 올해 흥행 가능성을 확인한 두 게임이 눈길을 끌었다. 넷마블게임즈 ‘펜타스톰’과 컴투스 ‘서머너즈워’다. PC게임 e스포츠 대비해선 시작 단계지만 점차 세불리기에 나서고 있어 내년 대회 개최에도 이목이 쏠린다.

지난 27일 펜타스톰 아시안컵 대회(AIC Asia 2017)가 마무리됐다. 총 상금은 6억원. 모바일게임 e스포츠 대회 사상 최고액이다. 모바일 e스포츠 활성화에 대한 넷마블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펜타스톰은 중국 텐센트의 티미 스튜디오가 개발한 팀대전(MOBA)게임이다. 최대 5대5 실시간 대전을 즐길 수 있다. e스포츠를 겨냥하고 나온 게임으로 봐도 무방하다. 텐센트가 펜타스톰 글로벌 e스포츠 대회를 주도하는 가운데 넷마블이 이를 지원하면서 국내 리그를 육성하는 모양새다.

넷마블 측은 “e스포츠 종주국인 한국에서 첫 대회를 열고 싶다는 텐센트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안다”며 “결승전에 예상을 넘어선 1100여명이 집결했다”고 전했다.

우승컵은 대만 지역팀이 가져갔다. 예상된 바다. 대만에선 펜타스톰이 크게 인기를 끌고 있다. 현지에서 4개의 정규 리그가 열리는 중이다. 도시배, 학교배, 직장배, 프로리그다. 각 리그별로 매년 2개 시즌이 진행된다.

내년 대회에 대한 구체적인 그림은 나오지 않았다. 타 국가에서 열릴 가능성이 있다. 넷마블은 국내 선수들의 높은 경기력을 확인했고 현장 반응이 뜨거워 내년 대회도 기대해볼만하다는 입장이다. 넷마블은 30일 라이브 방송 기능과 대전 녹화 기능 등 대규모 업데이트를 적용했다. 이용자들이 일상에서도 e스포츠 방송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컴투스는 지난 25일(현지기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서머너즈워 월드아레나 챔피언십 결승전을 개최했다. 서머너즈워는 국내보다 국외에서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글로벌 대회 개최가 가능한 몇 안되는 모바일게임이다. 올해 결승전엔 3000여명이 집결했다.

회사는 서머너즈워 e스포츠를 보통의 리그와는 다른 방향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는 게임 특성 때문이다. 서머너즈워는 컨트롤(조작)보다는 전략에 기반을 둔 두뇌싸움의 재미가 강조된 게임이다. 승패가 주목받는 대회보다는 이용자가 즐길 수 있는 축제를 만들겠다는 게 주최 측인 컴투스의 목표다. 올해 대회에서 가능성을 확인했다.

올해 월드아레나 챔피언십 결승전 당시 온라인 방송의 동시접속자수가 7만건을 넘었고 트위치에서는 인기 생방송 채널 1위를 기록하는 등 이용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결승전 관람 외에도 포토섹션, 인플루언서(유명 방송진행자)와의 보스 레이드(단체전투), 소원의 신전 이벤트 등 참여형 행사로 마련됐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쇼룸 1년……
  • KT, ‘바로개통유심’ 선봬…개당 7700원
  • LG전자, TV&사운드바 체험마케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