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올해 11번가 '십일절' 행사 하루 거래액이 640억원을 돌파했다. 사상 최대치다. 지난해 십일절 거래액과 비교해도 37% 이상 증가했다.

SK플래닛(대표 서성원) 11번가는 지난 11일 진행된 십일절 행사가 일 거래액 최대치를 경신하는 등 대대적인 성공을 거뒀다고 12일 밝혔다. 십일절을 앞두고 1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십일절 페스티벌'을 포함하면 11일간 거래액이 4400억원에 육박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7% 성장한 수치다. 페스티벌 기간 동안 모두 1600만 개가 넘는 상품이 팔려 나갔다. 

SK플래닛 장진혁 11번가사업부문장은 “올해 십일절이 평일 대비 거래액이 절반 수준인 토요일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내년에는 하루 거래액 1000억원도 거뜬할 것”이라며 “이 같은 추세라면 11월 한 달간 거래액이 1조원을 훌쩍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11번가 측은 이번 행사의 성공 요인으로 'O2O(Online to Offline) 프로모션'을 통해 온라인-오프라인 간 시너지를 낸 것을 꼽았다. 롯데/현대백화점, CU, 배스킨라빈스 등 15개 브랜드사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십일절을 알리고 혜택이 높은 상품을 기획 판매했다. 이와 관련된 11번가 'e쿠폰' 상품만 해도 42만장 이상 팔렸다. 


700여개가 준비된 '십일절 딜'도 완판 행렬을 이어갔다. 가장 빨리 완판된 상품은 '삼성노트북3 NT300E4S-KD1S'(11만원)로 10분만에 110대가 모두 팔려나갔다. '매일상하목장 흰우유'(24팩, 9900원)은 1000박스가 14분만에 완판됐다. 1초에 1.2박스꼴로 판매된 셈이다. 가장 많은 수량이 완판된 상품은 '아웃백 1만1000원 이용권'(1500원)으로 30만 여장이 팔렸다. 

11번가는 12~30일 동안 진행되는 ‘십일절 애프터파티’ 기획전으로 기세를 이어간다. 12~19일에는 패션, 뷰티, 스포츠/아웃도어 상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스타일위크’ 행사, 20일부터는 해외직구족을 겨냥한‘블랙프라이데이’ 행사가 진행될 계획이다.

SK플래닛 서성원 사장은 "11월말까지 다양한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실시, 명실상부한 '국민 쇼핑몰' 지휘를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