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릭슨·퀄컴과 LTE Cat.M1 고도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사물인터넷(IoT) 네트워크 다변화를 추진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롱텀에볼루션(LTE) 기반 IoT망 ‘LTE카테고리(Cat.)M1’ 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기술은 세계이동통신표준화기술협력기구(3GPP)가 작년 3월 표준화했다. 배터리 소모량을 줄이고 대용량 데이터 전송을 위한 표준이다. IoT 전용망은 ‘로라(LoRa)’와 ‘협대역(NB)-IoT’로 각각 진화했다. 두 개 모두 소용량 데이터 전용이다. 대용량은 LTE망을 전용한 LTE-M을 이용했다. 그러나 LTE-M은 비용과 배터리 소모가 컸다. LTE카테고리M1은 속도는 LTE-M에 비해 떨어지지만 배터리 사용량은 늘리고 비용을 줄인 표준이다.

SK텔레콤은 에릭슨 및 퀄컴과 LTE카테고리M1을 고도화했다. 최대속도 1Mbps 배터리는 수년 정도 이용할 수 있다. LTE-M의 최대속도는 10Mbps 배터리 수명은 수개월이다. SK텔레콤은 LTE카테고리M1과 로라 연동도 성공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LTE카테고리M1 기술 개발은 IoT 네트워크 진화의 중요한 기반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특히 IoT 서비스 유형에 따른 최적 네트워크 기술을 확보해 하이브리드 IoT 네트워크 경쟁력이 강화됐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