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터진 가상화폐 지갑 ‘패리티’, 2억8000만달러 접근불가

2017.11.08 12:45:47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해커 먹잇감 웹호스팅 기업, 정부서 개선방안 내놓는다
또 당한 인터넷나야나…코리아IDC, 랜섬웨어 감염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가상화폐 지갑 ‘패리티 테크놀로지(이하 패리티)’에서 2억8000만달러(한화 약 3120억원)에 달하는 이더리움이 사용 불가 상태에 놓였다.

확인되지 않은 사용자가 가상화폐 지갑에 접근할 때 필요한 코드를 삭제, 2억8000만달러 이더리움 거래가 잠겼다. 가상화폐 지갑 사용에 필요한 코드 라이브러리를 삭제했다는 내용이다.

이는 이더리움 패리티 지갑의 다중서명 취약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다중서명은 개인 지갑에 저장된 가상화폐를 상대방에게 전송할 때 두 명 이상 승인해야 정상적으로 거래할 수 있는 방식이다.

앞서, 패리티 테크놀로지는 지난 7월 3000만달러에 달하는 이더리움 15만3000개 이상을 해커로부터 탈취당한 바 있다. 해커는 지난 1월 배포된 패리티 클라이언트 1.5 버전 이상에서 발견된 이더리움 클라이언트 결함을 악용해 자금을 무단 인출했다. 

업계에서는 이더리움 전체에서 패리티 지갑이 약 20%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또다시 발견된 패리티 지갑 보안 취약점으로 인해 이더리움에 대한 신뢰가 흔들릴 수 있는 만큼, 하드포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드포크는 새로운 가상화폐를 만들기 위해 기존 화폐에서 분리하는 것으로, 비트코인과 비트코인골드로 분할한 경우가 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