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7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디렉터스 컷’ 기자간담회를 열고 리니지M의 흥행 돌풍을 이을 차기 성장동력 4종을 공개했다.

▲PC온라인게임 ‘프로젝트 TL’ ▲모바일게임 ‘리니지2M’, ‘아이온 템페스트’, ‘블레이드&소울2’ 등 모두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엔씨소프트가 가장 잘 만드는 장르에 집중해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는 회사 측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일반에 첫 공개되는 시기는 모두 내년이다. 프로젝트 TL은 내년 중 비공개테스트(CBT), 나머지 3종은 출시를 목표하고 있다.

이날 눈길을 끈 게임은 PC와 모바일로 나올 리니지 정통 차기작 2종이다.

프로젝트 TL은 리니지 이터널의 기획 방향을 바꿔 재개발 중인 게임이다. 언리언엔진4로 개발도구를 교체했다. 게임 내 현실의 물리법칙을 적용해 기상과 지형의 변화, 시설 파괴 등 직관적 전투를 즐길 수 있도록 만들고 있다.

최문영 프로젝트 TL 캡틴(캠프장)은 “최고의 그래픽 퀄리티를 갖출 것”이라며 “현실의 물리법칙을 적용해 리니지 전투의 꽃인 공성전을 구현한다. 게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목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게임 소개 도중 플랫폼 경계를 넘겠다고 설명한 것에 대해 최 캡틴은 “PC 원소스를 모바일, 콘솔로 포팅은 의미가 없다”며 “그 플랫폼에 맞게끔 다듬어서 나간다”고 말했다.

심승보 퍼블리싱 1센터장은 기존 리니지 이터널 프로젝트 중단에 대해 “엔씨가 가장 잘하는 것은 뭘까, 자유도를 높이기 위해선 심리스 오픈월드 부분을 버릴 수 없었고 다양한 인터랙션이 있는 자유도 있는 게임을 만들기 위해 채널이 아닌 오픈월드를 생각했다. 그런 측면에서 재탄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리니지2M은 리니지M을 잇는 기함(플래그십) 모바일게임으로 개발되고 있다. 모바일 플랫폼에서 최고 기술력을 담아내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성구 퍼블리싱 2센터장은 “모바일 MMO 역사상 가장 화려한 게임”이라며 “시장과 타협하지 않는다는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 2센터장은 “리니지2m 때문에 저사양 휴대폰을 바꾸겠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압도적 그래픽을 유지하면서 완벽한 심리스 오픈월드를 구현한다”고 강조했다.

‘아이온 템페스트’는 PC 아이온을 계승한 모바일게임이다. 아이온 이용자 커뮤니티인 레기온(Legion, 군단) 단위의 대규모 필드 전투가 특징인 MMORPG다. 원작 아이온의 최대 특징인 비행 전투에 대해선 이태하 시더(시드장)가 “모바일에서 어떻게 구현할 것인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딜라이트닷넷] LGU+ 3위 탈출 승부수, ‘… [딜라이트닷넷] LGU+ 3위 탈출 승부수, ‘…
  • [딜라이트닷넷] LGU+ 3위 탈출 승부수, ‘…
  • KT, ‘더블할인 멤버십’ 개편
  • 레드벨뱃이 AI 홀로그램 속으로…SKT, ‘홀…
  • 삼성전자, 인도 공조시장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