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제17회 국제정보디스플레이 전시회(IMID 2017)’가 서울 코엑스에서 17일 개막했다. 올해 150여개 기업이 참가해 다양한 제품 기술을 선보이며 학계 및 관련 업계 등에서 6만여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메인은 역시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다. 액정표시장치(LCD),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두 업체는 TV를 비롯해 스마트폰, 사이니지 등 다양한 디스플레이 제품을 전시했다. 먼저 삼성디스플레이는 98인치 8K 초고해상도 LCD와 두께 4.9mm의 65인치 초슬림 커브드 LCD를 비롯해 가상현실(VR), 태블릿, 웨어러블, 차량용 OLED 등을 선보였다.

이에 맞서 LG디스플레이는 화면에서 소리가 나오는 크리스털 사운드 OLED(CSO)를 비롯해 55인치 투명 OLED, 12.3인치 차량용 OLED, 18:9 화면비율의 QHD+ OLED 등을 내놨다. LCD에서는 U-IPS 기반의 65인치 UHD LCD와 더욱 풍부한 색상을 표현할 수 있는 65인치 IPS 나노컬러 LCD, UHD 보다 4배 더 정밀한 해상도의 65인치 8K LCD TV용 다채로운 LCD 라인업을 전시했다.

올해 IMID에는 소재 기업도 눈에 띈다. 합병 후 처음으로 공식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 다우듀폰이 대표적이다. 특히 OLED와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무(無)카드뮴 퀀텀닷(QD‧양자점) 재료로 국내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대형 OLED TV의 성능 향상과 제조 원가를 절감할 수 있는 솔루블 프로세스(잉크젯) OLED, 블루 발광재료의 경우 BT2020에 충분히 대응하는 군청색 재료도 내놨다.

이 외에도 LCD를 구동시키는 박막트랜지스터(TFT) 제작에 있어 TV의 대형화에 따른 픽셀 크기를 증가시키고 기생전압을 제어하며 수율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유기절연층용 감광성 재료, LCD 디스플레이의 다양한 용도에 부합하는 감광성 유기전자소재뿐 아니라 OLED에 사용되는 내광성 PDL(pixel define layer) 형성용 재료를 확인할 수 있다.

머크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액정인 에너지 절감형 초고휘도 ‘UB-FFS(Ultra Brightness Fringe Field Switching)’, 유리나 플렉시블 기판 상에 증착 공정을 위한 최신 저분자 재료에서부터 솔루블 프로세스 재료, QD 재료, 포토레지스트(PR) 재료 등을 선보였다. 더불어 실리콘을 기본으로 하는 고분자 형태로의 재료인 ‘실록산’, 수분과 산소로부터 유기 태양전지(OPV)와 QD 재료를 보호해주는 ‘실라잔’ 배리어 필름 등도 눈길을 끌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딜라이트닷넷] 일본 부활?…소니·파나소… [딜라이트닷넷] 일본 부활?…소니·파나소…
  • [딜라이트닷넷] 일본 부활?…소니·파나소…
  • KT, “전화 많이 써도 배터리 걱정 끝”
  •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 [CES2018] 스마트홈→스마트카→스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