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잠잠하던 국내 웹게임 시장이 변화를 맞을까. 웹프로그래밍 언어 HTML5 기반 게임이 점차 세 확장에 나서는 모양새다. 시범 운영 단계를 유지 중인 업체도 있고 수익화를 위해 시동을 건 업체도 있다. 웹게임 선진 시장인 중국에서 HTML5 게임으로 시장 공략에 나선 업체도 눈에 띈다.

HTML5는 웹프로그래밍 표준 언어다. 액티브엑스 설치나 호환성 문제 없이 웹 환경에서 다양한 그래픽 효과를 줄 수 있는 것이 이 언어의 특징이다. 웹 환경이라면 PC, 모바일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게임이 구동된다. 업체 판단에 따라 앱마켓이나 특정 플랫폼을 거치지 않고 독자 서비스를 추진, 입점 수수료를 아낄 수 있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HTML5 게임을 서비스하거나 출시 준비를 거론한 주요 업체로는 카카오, 웹젠, 넥스트플로어, 선데이토즈 등이 있다. 이 중 카카오가 한발 앞서 HTML5 게임 수익화에 나섰다. 광고를 붙여 개발사와 수익분배를 추진한다.

카카오는 최근 모바일 게임 채널 ‘카카오톡 게임별’에 HTML5 기반 스낵게임을 출시했다. ‘최강의 듀오’(자체개발), ‘Strikers 1945-2’(개발사 APXSoft)와 ‘버블러쉬’(EMOJIGAMES), ‘정통오목’(모비릭스) 등 4종이다. 게임을 즐기면 이모티콘을 지급하는 식으로 이용자들의 시선을 붙잡고 있다.

회사 측은 “게임 내 부분유료화 수익모델(BM)이 적용되진 않는다. 게임 플레이 시 광고가 뜨는데 이 광고 수익을 개발사와 나누게 된다”고 전했다.

▲대천사지검H5 게임 이미지

웹젠은 중국 퍼블리싱 업체인 37후위를 통해 HTML5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대천사지검H5’를 현지 출시했다. 이 게임 외에도 37후위, 후딘 등 중국 게임 개발사들과 ‘뮤’ 지식재산(IP) 기반으로 제작되는 다수의 HTML5게임 개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웹게임이 여전히 각광받고 있는 중국에서 HTML5 기반 게임으로 이용자 저변 확대를 꾀한다. HTML5 게임은 기존 웹게임 대비 프로그램 호환성이 좋아 서비스 확대가 보다 손쉬운 것이 장점이다. 향후 HTML5 게임의 국내 서비스도 추진한다.

넥스트플로어의 경우 자체 운영하는 카페에 HTML5 게임 2종을 출시했다. 별도 수익모델(BM)을 붙이지 않아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게 만들었다. 다양한 이용자들이 HTML5 게임을 어떻게 즐기는지 보기 위해 시범 운영하는 중이다.

회사 측은 “상당히 많은 이용자들이 링크 등 여러 경로를 통해 게임에 들어와 즐기고 있다”며 “HTML5 게임을 시범 운영하는 상황으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데이토즈는 페이스북 등에 HTML5 게임을 올려 테스트 중이다.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슈팅형 블록 퍼즐게임으로 국외 시범출시(소프트론칭)를 통해 이용자 반응을 살피고 있는 단계다. 연내 출시를 추진한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 LG전자, “신세계·SPC도 LG페이 받아요…
  • TV 밖으로 나온 LGU+ ‘아이들나라’
  • 삼성전자, “색각이상자도 TV 제대로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