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운대 영화의 전당…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1시간 마다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가 가상현실(VR) 영화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여한다.

KT(대표 황창규)는 VR콘텐츠 기업 바른손과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VR 영화관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VR 영화관은 13일부터 20일까지 문을 연다. 상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매시 정각이다. 이 기간 상영하는 VR 영화는 총 23편이다. VR 영화는 보여주는 각도 외에도 고개를 돌리면 원하는 장면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고윤전 KT 미래사업개발단장은 “이번 VR 영화제를 통해 국내 실감형 미디어 시장이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5세대(5G)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VR 영화 산업 발전을 위해 다양한 콘텐츠 사업자들과 협력 모델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5G 위성방송 시연 성공
  • LG전자, V30 美 시판…이번엔?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