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기술원, 네이처 온라인에 논문 게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엑스레이(X-ray) 촬영 때 방사선 피폭을 대폭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삼성전자(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종합기술원이 과학저널 네이처 온라인에 ‘유기금속 페로브스카이트를 이용한 대면적, 저선량 엑스레이 디텍터’라는 논문을 게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논문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김용철 한인택 연구팀과 성균관대 박남규 교수가 공동연구를 통해 작성했다. 페로브스카이트라는 소재로 감도를 높여 엑스레이 촬영 때 방사선 조사량을 줄일 수 있는 기술에 관한 내용이다. 이 소재는 러시아 과학자 페로브스키의 이름을 딴 결정 구조다. 태양광과 엑스레이 분야서 관심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한인택 상무는 “페로브스카이트 소재를 투과 성질이 매우 높은 엑스선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태양전지의 1000배 이상 두께가 필요하고 동시에 엑스선에 의해 변환된 전기신호를 잘 보존하는 성능확보가 필수인데 이번에 개발한 새로운 합성 방법은 이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김용철 박사(전문연구원)는 “아직 남아있는 기술적 문제들이 개선되면 방사선 피폭량을 현재의 10분의 1 이하로 줄인 엑스레이 의료영상 기술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GSMA도 韓기업도 ‘고심’…카탈루냐 독립…
  • [사진] 571돌 한글날, 지금 광화문에선 공병…
  • 갤노트8, 중남미 공략 시동…21일 브라질 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