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카봉서 드론, 퀵보드까지…해마다 바뀌는 전자파 미인증 불법기기

2017.10.10 10:09:53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경욱 의원(자유한국당)이 중앙전파관리소에서 제출받은 ‘전자파 미인증 제품 단속실적 및 처리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3년 364건에서 2014년 372건, 2015년 478건, 2016년 488건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는 7월까지 344건으로 작년의 70%를 넘어섰다.

이 가운데 1696건은 검찰에 송치됐고, 349건은 행정처분, 1건은 관세청에 이첩되어 서울세관과 공조수사 중이다.

전자파 미인증 제품 종류도 해마다 바뀌고 있다. 2013년에는 핸드폰 충전기 등 데이터케이블이, 2014년에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셀카봉이 많이 적발됐지만 2015년에는 드론이, 2016년에는 퀵보드 같은 전동이동기구가 많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당시 유행에 따라 제품들이 인기를 끌자, 그 틈을 이용해 사업자들이 전자파 인증을 받지 않고 시중에 유통시키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러한 전자파 미인증 제품은 타인의 통신 장애를 유발하거나, 제품 자체가 전파 장애를 받아 오작동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전문가의 지적이다. 특히 항공기나 여객선 안에서 미인증 제품의 전파 장애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중앙전파관리소는 전자파 미인증 제품 적발이 계속되는 원인으로 정보통신기술의 발전 및 기기간 융‧복합화로 적합성평가 대상이 확대되고, 중국 등 외국으로부터 미인증 기기 수입이 증가하는 등의 요인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민경욱 의원은 “전자파 인증을 받지 않은 불법 방송통신기기의 국내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통관 단계에서부터 범부처 합동단속을 강화해야 한다”며 “관련 협회와 단체, 유통업체 등을 대상으로 인증제도 홍보 등 예방활동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GSMA도 韓기업도 ‘고심’…카탈루냐 독립…
  • [사진] 571돌 한글날, 지금 광화문에선 공병…
  • 갤노트8, 중남미 공략 시동…21일 브라질 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