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기관 사이버침해, 4년 새 3배 증가”

2017.10.08 11:14:45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8월까지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된 민간기관 사이버테러 침해건수는 총 942건에 달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82건 ▲2014년 175건 ▲2015년 225건 ▲2016년 247건 ▲2017년 8월말 현재 213건으로 4년 만에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정보통신업이 53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도매·소매업이 87건, 협회 및 단체 기타 개인서비스업이 66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사이버 위협의 주요사례로는 렌섬웨어, 개인정보 유출, 디도스(DDoS)공격 등이었다.

민간 사이버침해의 주요사례를 살펴보면 스타트업이 운영하는 ‘여기어때’, 비트코인 거래소 ‘야피존’, 소셜커머스 업체 ‘위메프’, 웹호스팅 벤처기업 ‘인터넷나야나’까지 벤처나 영세 중소기업이 랜섬웨어 등에 의한 사이버 공격으로 피해를 당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이 발표한 ‘2016년 정보보호 실태조사’에 따르면 민간기업 내 11%만이 공식적인 정보보호 조직을 운영하고 있으며, 정보보호 관련 분야에 예산을 배정한 사업체는 전체의 32.5%로 조사됐다. 이 중 정보보호 예산 비중이 5% 이상은 민간 기업은 1.1%에 불과했다.

송희경 의원은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정보보호에 대한 인식 부족과 비용 등의 문제로 대비를 하지 못 하고 있다”며 “랜섬웨어와 같은 보안 위협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보보안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제고, 보안정책 제도의 현실화 등 사이버침해에 대한 정부의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정보보안 정책이 절실하다”며 “중소기업이 정보보호를 위한 설비에 투자할 경우 투자금액의 5%를 세액 공제함으로써 정보보호에 관한 투자를 유도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GSMA도 韓기업도 ‘고심’…카탈루냐 독립…
  • [사진] 571돌 한글날, 지금 광화문에선 공병…
  • 갤노트8, 중남미 공략 시동…21일 브라질 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