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소통하는 활기찬 조직 만든다

2017.09.13 17:16:48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소통하는 활기찬 방통위 만들기’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소통하는 활기찬 방통위 만들기’ 프로젝트를 위해 방통위는 8월 한 달 간 사업자 등 정책고객과 내부직원을 대상으로 소통 활성화를 위한 개선사항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기존에 소통을 위해 추진해오던 정책을 내실화하고 꼭 필요한 것부터 개선하는 기본에 충실한 소통을 실천할 계획이다.

먼저, 방통위는 국민생활과 밀접한 정책 수립 시 국민 의견수렴을 의무화하고, 정책고객대표자회의는 대기업, 교수 중심으로 운영된다는 지적에 따라 청년, 중소 IT기업가, 시민단체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위원회 회의록ㆍ속기록은 15일 이내에 홈페이지에 게재하도록 하고, 법령 개정 진행상황을 단계별로 공개하기로 했다.

또한 방통위는 이용자 친화적인 홈페이지를 만들기 위해 주요 정책을 알기 쉬운 그림과 함께 웹진 형태로 게재하고, 방통위의 특성을 살려 위원장 인사말을 영상으로 게시하며, 민원ㆍ정책 관련 메뉴를 전면에 배치하는 등 국문ㆍ영문 홈페이지를 단계적으로 개편하기로 했다.

내부적으로도 소통을 강화하고 일 잘하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방통위만의 ‘열린 근무혁신 10대 제안’을 제작해 실천할 계획이다. 이 제안에는 생활의전 간소화 등 탈권위주의 문화를 조성하고, 대면 보고와 회의를 효율화하여 불필요한 일을 줄이는 내용을 담았다.

신규자의 비율이 높고, 전출입 등 구성원 변화가 잦은 방통위(총 정원 중 신규·전입자 비율 46%)는 신규ㆍ전입 직원의 조직 적응력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하여 선배 공무원들에 의한 생생한 직무교육과 멘토링 프로그램 등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Good Start Program’도 운영할 계획이다.

방통위는 “소통하는 활기찬 방통위 만들기를 통해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조성해 나가는 한편, 국민 중심의 방송통신위원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13일 오후 방통위 전 직원과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소통의 지혜 : 슬기로운 소통을 위한 성찰’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 위원장은 특강에서 소통이 필요한 이유와 소통에 있어서 공감과 역지사지의 중요성, 부하직원을 독려하고 경청하는 상사의 자세 등 소통의 지혜를 강조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김치냉장고, 다용도냉장고로 탈바꿈…삼성전…
  • 닮아가는 갤럭시와 아이폰…애플 ‘아이폰10…
  • 자신감? 무모함?…소니, 韓 프리미엄폰 경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