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안전한 자율주행차 위해 연구반 운영

2017.09.13 16:54:03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이하 방통위)는 13일 ‘자율주행차 개인․위치정보 보호기준 연구반’ 첫 회의를 개최하고 자동차기술, 정보보호, 법·제도 등 각 분야 전문가들과 자율주행차의 안전한 활용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차는 자동차가 모든 안전기능을 제어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넓은 범위의 개인·위치정보의 처리가 필요하다. 그러나 정보들이 안전하게 보호되지 못할 경우 운전자는 물론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미국과 유럽에서는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는 등 자율주행차 활성화를 위한 개인·위치정보의 보호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방통위는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학계, 산업계, 연구기관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개인·위치정보의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기준의 명확성, 예측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합의점을 도출키로 했다. 아울러 범정부 네거티브 규제개선 태스크포스(TF)를 통해 부처 간 협력함으로써 자율주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 자율주행차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개인·위치정보 보호에 대한 합의점을 도출할 필요가 있며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표준에 맞는 제도를 마련해 자율주행차 활성화를 위한 한 축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김치냉장고, 다용도냉장고로 탈바꿈…삼성전…
  • 닮아가는 갤럭시와 아이폰…애플 ‘아이폰10…
  • 자신감? 무모함?…소니, 韓 프리미엄폰 경쟁 가…